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화학, 장 열리자마자 하락…주주들 '배터리 분사' 강한 반발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0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징주]

LG화학 차트

MTIR sponsor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문의 물적 분할이 임박했다는 소식에 장 초반 약세를 보이고 있다.

LG화학 (866,000원 상승25000 -2.8%)은 17일 오전 9시13분 현재 전날보다 2.47%(1만7000원) 내린 67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초반 5.39%까지 떨어졌지만 다소 낙폭을 줄였다.

같은 시간 LG화학우 (399,500원 상승10000 -2.4%)는 5.22%(1만8000원) 내린 32만70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삼성SDI (683,000원 상승1000 -0.1%), SK이노베이션 (260,000원 상승5000 -1.9%)은 각각 0.78%, 3.83% 오른 상태다.

LG화학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전지사업부 분사를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다. 전지사업부를 LG화학의 100% 자회사로 두는 물적분할이 유력하다는 전망이다.

하지만 일부 주주들은 배터리 부문 분사로 기업가치가 훼손될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 소식이 전해진 전날 LG화학 주가는 5.37% 내린 68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