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종규 KB 회장 "3기 경영 목표는 '넘버원 금융 플랫폼'"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0: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연임에 성공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17일 오전 출근길, 서울 여의도동 KB금융 본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3기 경영' 계획을 설명하는 모습./사진=뉴시스
3연임에 성공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17일 오전 출근길, 서울 여의도동 KB금융 본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3기 경영' 계획을 설명하는 모습./사진=뉴시스
3연임에 성공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3기 경영'의 목표로 '넘버원 금융 플랫폼'을 꼽았다. KB금융의 강점을 살려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와 디지털 금융 경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윤 회장은 17일 오전 출근길, 서울 여의도동 KB금융 본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러한 계획을 밝혔다. 그는 "평생 금융 파트너로 고객에게 사랑받는 넘버원 금융그룹, 넘버원 금융 플랫폼이 되겠다"고 말했다. 평소처럼 백팩을 메고 KB금융을 상징하는 노란색 넥타이를 착용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디지털'이란 단어를 가장 많이 언급했다. 기존 금융회사들은 새롭게 금융권에 진출하려는 빅테크와 경쟁을 벌이게 됐다. 코로나19(COVID-19)로 언택트(비대면)가 일상이 되면서 디지털 경쟁력이 더욱 요구되는 시점이다.

윤 회장은 "업종간 경계를 넘어, 특히 빅테크와 여러 면에서 디지털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그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건 누가 고객의 편의, 고객의 혜택을 더 강화하느냐"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점에서 KB금융은 강점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윤 회장은 KB금융의 강점을 여러 각도로 설명했다. 그는 "종합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온·오프라인 역량을 동시에 갖춘 데다 훌륭한 상담 인력, 전문 서비스 인력이 있으므로 우리 경쟁력을 더욱 살리려 한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KB금융만의 강점을 '3S'로 꼽기도 했다. 'Simple, Speedy, Secure'다. 간편하고 빠른 한편, 안정성도 보장되는 금융 서비스를 의미한다. 그는 "우리만의 플랫폼 특성이 있는데 빅테크에 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빅테크와의 협업 가능성도 열어뒀다. 윤 회장은 "우리의 독자적인 경쟁력을 추구하면서도 고객의 편의를 강화하기 위해 협업, 상생도 필요하다고 본다"며 "두 가지를 모두 추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 회장은 지난 6년간 KB금융을 리딩금융으로 발돋움시키는 등 여러 성과를 거뒀지만 주가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이 역시 디지털 경쟁력으로 풀어야 한다고 봤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이 있지만 글로벌 강화 계획도 언급했다.

윤 회장은 "참담한 주가를 보면 전통 금융회사의 언택트 경쟁력에 대해 의문이 있는 것 같다"며 "저성장, 뉴노멀 시대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고 디지털, 글로벌 성장을 강화하는 쪽으로 진보를 이루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 시대 '검증된 리더'로 인정받은 데 대해서는 "엄중한 시기 KB가 흔들림 없이 리딩금융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도록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연임 결정을 무겁고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