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난지원금 자잘하게 나눠 썼다, 5만원 미만 결제 89%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0: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비바리퍼블리카
/사진제공=비바리퍼블리카
전국민을 대상으로 지난 5월 지급된 1차 긴급재난지원금(재난지원금)이 첫 달에만 65%가량 소비됐다는 통계자료가 공개됐다. 1회 평균 결제 금액은 2만4000원이었다.

결제송금 플랫폼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17일 이 같은 내용의 토스 앱(애플리케이션) 내 '재난지원금조회' 서비스 이용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재난지원금조회'는 본인의 재난지원금 사용 현황과 잔액을 토스 앱 화면에서 볼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77만8000여명이 이용했으며, 이들이 쓴 금액은 총 3952억원이었다.

분석 결과, 토스앱 재난지원금조회 서비스 이용자들은 지급 첫 달인 5월에 총 이용 금액의 65% 가량인 2555억원을 사용했다. 이후 6월에 29%, 7월에 5%, 8월에 1%를 결제했다. 5월과 6월 두 달 간 전체 사용액의 94%가 쓰여졌다.

1회 결제 평균 금액은 약 2만4000원이었다. 한 번 쓸 때 5만원 미만 금액을 결제하는 건수가 전체의 89%였다. 주로 소액 결제에 재난지원금이 이용된 것으로 분석된다.

토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용자들의 금융과 소비 생활 전반의 불편을 해소하는 편의 기능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년만에 '제2의 박왕자 사건'…문 정부, 공든탑 무너지나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