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추석 혼자 보내고 싶은 이유' 조사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1: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전과는 다른 색다른 추석 풍경이 예상되는 가운데 미혼남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이동 최소화'를 위해 "올 연휴는 혼자 지내는 것이 편하다"고 답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 7~16일 미혼남녀 281명(남 134, 여 147)을 대상으로 '올 추석연휴, 혼자가 편하다면 그 이유는?'에 대한 설문을 진행했다.

그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이동 최소화(43.4%)'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번 추석 연휴의 경우 귀성, 역귀성 등 지역 간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자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유례없는 '언택트 명절'이 될 전망이다. 이 영향으로 이동을 최대한 줄이자는 답변이 가장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명절 단골 대화 주제로 불리는 '결혼에 대한 성화 및 잔소리(20.3%)'와 '애인유무 등 각종 질문 공세(8.9%)'가 각각 2, 4위를 차지했다.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로부터 "결혼은 언제 할거니", "만나는 사람은 있니" 등 성화를 가급적 피하고 싶어서다.

이어 '혼자만의 휴식 필요(16.7%)'와 같이 연휴를 즐기려는 답변이 3위에 올랐다. '취업·직장·연봉에 대한 간섭(6.4%)', '부모님 용돈·선물의 부담(4.3%)' 등이 뒤를 이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추석 혼자 보내고 싶은 이유' 조사
가연의 한 상담고객은 "매년 명절에 고향에 다녀왔지만, 올해는 부모님에게 안부인사와 용돈 정도만 드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연 관계자는 "설문에 의하면 올해는 언택트 추석, 비대면 추석, 나홀로 추석을 보내는 미혼남녀가 어느 때보다 많을 것"이라며 "명절에 대한 스트레스를 내려놓고 심신을 달래며, 자기발전의 시간으로 활용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게 명절 전후로 상담률이 대폭 상승한다. 이들 중 부모님의 결혼 성화에 결혼정보회사를 찾는 경우가 대다수다"면서 "부모들은 자녀의 결혼에 조급함을 느껴 찾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연은 올 추석을 가족과 떨어져 보내거나, 결혼 잔소리를 피하길 원하는 결혼적령기 남녀를 위해 추석 특별 상담팀을 운영할 계획이다.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 30일부터 내달 4일까지 평소처럼 문의·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