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객' 장혁·감독 "비투비 이민혁, 정말 열심히 노력…싱크로율 높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1: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화 '검객' 스틸 © 뉴스1
영화 '검객' 스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장혁과 최재훈 감독이 비투비 이민혁의 스크린 데뷔에 대해 칭찬했다.

17일 오전 11시 유튜브를 통해 영화 '검객'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려 장혁, 김현수, 최재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최 감독은 태율의 아역으로 분한 그룹 비투비 이민혁에 대해 "예고편 등에서도 민혁이 장혁의 아역이라는 것을 숨기고 갔다"며 "과거와 대과거, 여러 가지로 복잡하게 가서 미리 밝혀지면 그럴 것 같아서 비밀로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민혁이가 운동을 잘하는지 몰랐다"며 "첫 번째는, 우선 대역을 절대 안 쓰기로 하는 조건이 있었는데 민혁이가 처음과 마지막에 중요한 액션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알고보니 비투비 내에서도 엄청난 운동신경이 있는 친구라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며 "대사가 많지 않아서 설움과 이 상황의 감정을 눈빛으로 클로즈업 들어갔을 때,그 싱크로율이 민혁이에게도 느껴졌다. 다시 한번 제대 축하하고 고맙다"고 웃었다.

장혁은 이민혁에 대해 "민혁이가 운동신경이 좋은 건 맞는데 사실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며 "이 배역을 하겠다는 그 노력이 뒷받침 되지 않았다면 그렇게 안 나왔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캐릭터를 알아가는, 준비하는 과정도 절실했던 게 있어서 결과론적으로 저렇게 나왔을 거라 생각하겠지만 옆에서 지켜봤을 때 굉장히 노력한 게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 분)이 사라진 딸 태옥(김현수 분)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 영화다. 장혁은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을 맡았으며, 김현수는 세상을 놀라게 할 비밀을 간직한 태율의 딸 태옥으로 분했다.

오는 23일 개봉.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