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용진에 '댓글 폭탄'…전문가들 "與 '집단주의' 굳어졌다"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5: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박용진 의원이 지난해 10월 15일 광주 북구 전남대 대학본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앞서 보좌진과 논의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박용진 의원이 지난해 10월 15일 광주 북구 전남대 대학본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앞서 보좌진과 논의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군 특혜 논란에 대한 발언을 두고 민주당 열성 지지자들의 비난이 거세다. 앞서 금태섭 전 의원과 조응천 민주당 의원에게 쏟아냈던 분노와 같은 방식이다.

전문가들은 여권 주류와 ‘정치적 경로’가 다른 이들에게 맹목적 비난을 하는 것으로, 이같은 방식의 집단주의가 여권 내 주류 문화로 자리잡는다고 우려했다.

박 의원은 이달 1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추 장관 아들 논란에 대해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예민하게 다뤄져야 되고 낮은 자세로 이 문제를 처리해야 된다고 생각을 한다”며 “계속 불법이다, 아니다, 이렇게만 바라보는 것에 대해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군대를 갔다 온, 휴가에 아주 관심이 많았던 사람으로서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또 군대 다녀온 평범한 청년들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동시에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비판적 목소리를 냈다. 박 의원은 “명확한 증거와 정황 등을 얘기하셔야한다”며 “보는 입장에서도 답답하고 논란 끝에 정치적인 정쟁만 가져오지 제도적 개선, 문제해결 등은 전혀 못 한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정쟁으로 정치적인 어떤 이득을 보겠다, 이렇게 생각하지 마시고 불공정한 그런 케이스가 열려 있다, 그거 보셨으면 그런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국방위원회에서 제도 개선 촉구하는 등으로 이야기를 하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열성 지지층 생각은 달랐다. 이같은 발언 직후 한 누리꾼은 박 의원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조국 전 장관 자녀 건이나 추 장관 자녀 건에 대해 정확한 사실 파악도 안 하고 조사나 공부도 전혀 안 하고 못된 언론들이 악의적으로 정치적 목적으로 무차별적 거짓폭로와 여론몰이하는 것만 믿고 따른다”고 비판했다.

또 “‘국민 짐당’으로 가는 편 좋을 것”, “금태섭을 걸러내니 박용진이 튀어나오는구나”, “김종인 XXX하러 다시 가셔야지”, “기가 막힌다”, “김종인 비서실장” 등의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졌다.

전문가들은 열성 지지층의 목소리가 과잉 대변되면서 여권 내 다양한 목소리가 소멸되는 현상이 끊임없이 반복된다고 우려했다. 앞서 소신발언을 했던 금태섭 전 의원이나 조응천 의원도 이들의 거센 비난에 부딪혔다.

이원재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교수는 17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박 의원이 친문 세력과 경로가 다른 점에 주목했다.

이 교수는 “경로가 다른 경우 기존 세력에 편입하기 위해 무리하는 이들과 달리, 자기 신념이나 관성을 유지하며 버티는 이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옛날에 뭐 했나’는 등 이력의 궤적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비난하는 것은 낮은 수준의 민주주의”라며 “출신으로 가르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마치 모두가 같은 유니폼을 입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미래와 사회 변화를 고민하는 사고가 결여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상헌 정치평론가는 “정치판 불변의 원칙”이라며 “박근혜 정권은 ‘박빠’(박근혜 전 대통령 열성 지지층)가 창궐했을 때 망했다. ‘문빠’(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층)가 무서운 이유”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권 교체는 야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여당이 토론을 억압하고 민심에서 멀어졌을 때 이뤄진다”며 “허약한 아이에게 좋은 음식이 아니라 사탕을 먹이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7월2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본소득 어디까지 알아? 기본소득의 정의와 여러 쟁점에 관한 해답'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7월2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본소득 어디까지 알아? 기본소득의 정의와 여러 쟁점에 관한 해답'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