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AIST, 칩-스케일 초 저잡음 펄스 신호 발생기술 개발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5: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존 대비 100배 이상 정밀하고 빠른 광신호 발생… 5G·6G 통신에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

초고 Q-인자의 실리카 마이크로공진기를 이용한 매우 낮은 펄스 간 시간오차의 22-GHz 광 펄스열 생성 및 응용 분야들의 개요./자료제공=KAIST
초고 Q-인자의 실리카 마이크로공진기를 이용한 매우 낮은 펄스 간 시간오차의 22-GHz 광 펄스열 생성 및 응용 분야들의 개요./자료제공=KAIST
카이스트(KAIST)는 물리학과 이한석 교수와 기계공학과 김정원 교수 공동연구팀이 실리카 마이크로공진기를 이용해 매우 낮은 잡음으로 펄스 신호를 주기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3밀리미터(mm) 지름의 칩으로부터 22기가헤르츠(GHz)의 높은 반복률(단위 시간(1초) 동안 지나가는 펄스의 수)과 2.6 펨토초(385조분의 1초)의 매우 낮은 펄스 간 시간 오차를 동시에 가지는 광 펄스열(optical pulse train)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초고속 광대역 아날로그-디지털 변환기(ADC)의 샘플링 클럭이나 5G·6G 통신용 초 저잡음 마이크로파 신호원으로 활용이 기대된다.

연구팀에 따르면 최근 펨토초 펄스를 레이저 장비가 아닌 칩-스케일의 마이크로공진기 소자에서 생성하는 마이크로콤(micro-comb) 기술이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다.

특히 기존의 모드 잠금 레이저가 100메가헤르츠(MHz) 정도의 반복률을 가진 것에 반해 마이크로콤은 기존보다 100배 이상인 수십 기가헤르츠(GHz) 이상의 높은 반복률을 가지기 때문에 다양한 ICT 시스템의 개발 및 제작 등에 폭넓게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로콤은 이론적으로는 1펨토초 수준의 매우 낮은 시간 오차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지만, 기존에는 측정의 한계 때문에 이러한 성능을 정확하게 규명할 수 없었고 잡음 성능을 최적화할 수도 없었다.

공동연구팀의 이번 연구는 이한석 교수팀이 보유한 1억 이상의 매우 높은 Q 인자를 갖는 온칩 마이크로공진기 제작기술과 김정원 교수팀이 보유한 100아토초(100아토초는 1경분의 1초) 분해능의 펄스 간 타이밍 측정기술의 결합으로 가능했다.

Q 인자는 진동자나 공진기(resonator)가 얼마나 오랫동안 에너지(여기서는 빛)를 담아둘 수 있는지를 나타내며 중심주파수에 따른 공진기의 대역폭을 특성 짓는 값이다. 공진기는 높은 Q 인자 값을 가질수록 더 오래 진동할 수 있으며, 외부로부터 주입되는 에너지를 내부에 더욱 고밀도로 집중시킬 수 있다.

연구팀은 기존 연구보다 100배 이상 정밀한 타이밍 측정기술을 이용해 펄스 간 시간 오차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었다. 그 결과를 이용해 마이크로공진기의 최적 동작 조건을 찾아내 마이크로콤의 잡음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었다.

이 신기술을 활용할 경우 다양한 온-칩 광신호처리 시스템의 구현이 가능하다는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특히 아날로그-디지털 변환기의 경우 샘플링 클럭의 지터 성능에 의해 제한되고 있는데, 이번 연구의 타이밍 성능은 22 기가헤르츠(GHz)의 샘플링 속도에서 12비트의 유효 비트 수(ENOB)를 달성할 수 있어 기존 장비의 성능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도 덧붙였다.

이한석 교수는 "펄스 발생효율과 잡음 성능을 더욱 개선하기 위한 새로운 광소자 구성기법을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 '옵티카(Optica)'의 8월 28일자에 게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