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김용빈 한국테크놀로지 회장 “스타모빌리티와 무관”

더벨
  • 임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6: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루머 세력에 법적 대응 예고 "현 경영진과 일면식도 없다”

차트
더벨|이 기사는 09월17일(15:59)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 (894원 상승8 0.9%)가 라임사태로 물의를 빚은 스타모빌리티(구 인터불스)와 연관 의혹에 대해 선 긋기에 나섰다.

김용빈 한국테크놀로지 회장은 “라임 펀드 사태와 관련해 언론에 오르내리는 스타모빌리티와 한국테크놀로지는 전혀 무관한 회사”라며 “스타모빌리티 전신인 인터불스의 전 경영진과 주식 양수도 계약을 했던 것 뿐 현 경영진과는 일면식도 없다”고 17일 밝혔다.

이어 “법원 결정으로 스타모빌리티와 확실히 선을 긋게 됐다”라며 “관계 회사라는 등의 근거 없는 루머로 자본 시장을 흔드는 세력에 단호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한국테크놀로지는 글로벌 IT 기업인 샤오미의 국내 총판을 맡고 있다. 회사는 5G 스마트폰 외에도 선풍기, 체중계, 보조배터리, CCTV,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샤오미 제품을 국내에 선보이고 있다.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공공 및 민간부문에서 다양한 신규 수주에 성공하며 순항 중이다. 현재 수주잔고는 1조원을 넘어섰으며 1조5000억원을 목표로 공격적인 수주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김 회장은 “한국테크놀로지는 향후 5G IT 사업과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건설 토목 사업에 집중할 것"이라며 "수년 내 매출 1조 원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라고 강조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이어갈 방침을 분명히 했다.

그는 관계사로 있던 한국코퍼레이션에 대해선 새 주인의 등장으로 전혀 다른 회사가 됐다는 입장도 밝혔다.

김 회장은 “한국코퍼레이션 소액주주의 항의성 고소·고발 건이 조만간 종식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미 공개매각으로 다른 회사가 된 만큼 한국테크놀로지 등에 어떤 영향도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11일 스타모빌리티에 잔금을 지급하고 한국인베스트 잔여 지분 전량을 취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타모빌리티가 회사를 상대로 법원에 제기한 주식매매대금 청구의 판결에 따른 것이다. 한국인베스트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최대주주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