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시민사회 "'그린뉴딜 역행' 남촌산단 당장 멈춰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6: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천 시민사회가 남촌산단을 백지화하라는 내용의 항의서한을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전달하고 있다.(인천평화복지연대 제공)© 뉴스1
인천 시민사회가 남촌산단을 백지화하라는 내용의 항의서한을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전달하고 있다.(인천평화복지연대 제공)© 뉴스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 시민사회가 환경훼손 논란에 휩싸인 남촌산단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환경연합, 주민대책위 등은 17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촌산단을 조성할 경우 주변 학교, 주택가 등이 위험에 노출된다”며 “남촌산단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남촌산단은 인천 남동구 남촌동 625-31 일원 개발제한구역 22만6600㎡에 2023년까지 조성될 예정이다. 남동구가 지난해 12월 민관합작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추진하고 있다.

사업 예정지 100m 내외에 주거지역은 물론 초등학교·유치원·어린이집 등이 위치해 있으며 남동구·미추홀구의 많은 아파트와 교육시설이 2km 범위에 있다.

이 사업은 최근 환경영향평가가 부실하게 실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시민사회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다.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는 “산단이 들어설 경우 카드뮴·벤젠 등 1급 발암물질 배출량이 위해도를 초과할 것”이라고 예측돼 있다.

또 ‘멸종위기 야생동물 및 법정보호종에 해당하는 포유류가 확인되지 않음’이라고 표기했지만 최근 멸종위기종인 맹꽁이 청음이 확인되기도 했다.

시민사회는 특히 사업 예정지가 인근 남동국가산단과 주거지역의 완충역할을 하는 개발제한구역이어서 미래세대를 위해 보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일반산단을 조성하기 위해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한다면 문재인 정부의 ‘그린뉴딜’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박남춘 시장과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남촌산단 조성사업을 백지화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이어 “멈추지 않을 경우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박 시장과 이 구청장에게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