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세균 "개천절집회 생각하면 화난다…강행하면 구상권 청구"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7: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2020.9.17/뉴스1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2020.9.17/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일부 단체가 예고하고 있는 개천절·한글날 집회를 원천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제가 화를 잘 내는 사람이 아닌데 8·15 집회를 생각하면 화가 나고, 개천절 집회를 또 한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더 화가 난다"며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기필코 막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개인이 화나는 것이야 날 수도, 안 날 수도 있고 중요한 일이 아니지만 일도 개인이 하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개천절·한글날 집회 신고가) 한 300~400건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법적 절차에 따라 공권력을 총동원해 8·15 집회의 재판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게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우선 집회허가를 내주지 않고, 집회장에 모이지 못하도록 원천 차단할 것이며, 그럼에도 집회장이 집합이 되면 해산시킬 것이며, 그럼에도 문제를 일으켜 방역을 방해한다든지 코로나19를 확산시키는 결과를 초래하면 책임도 묻고 경우에 따라 구상권까지도 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