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상공인들 "지원금 고작 50만원? 폐업하면 500만원은 줘야"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8 17: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소상공인들 "지원금 고작 50만원? 폐업하면 500만원은 줘야"
"폐업해서 생계가 경각에 달려있는 소상공인에게 50만원 가지고 무엇을 하라는 말인가. 최소한 두달 이상은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500만원 이상의 지원금을 달라."

소상공인연합회는 18일 연합회 인근에서 폐업 소상공인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대책이 부족하다"며 정부에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은 이날 서울 신대방동의 폐업 소상공인 업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소상공인 대책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폐업 소상공인 지원 대책"이라며 "지난달 16일 이후 폐업한 소상공인에게만 50만원을 준다는 것인데 폐업해서 생계가 경각에 달린 소상공인에게 50만원 가지고 무엇을 하라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올해 초부터 장사가 안돼 폐업한 소상공인들이 수만 명을 달하는데 이들에게 한 푼도 안 준다는 것이 과연 말이 되느냐"며 "올해 폐업한 소상공인에게 최소한 두 달 이상은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500만원 이상의 지원금을 줘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권한대행은 유명 연예인 홍석천씨의 폐업 사례를 들면서 "홍석천씨도 견디지 못하고 폐업하는 판국에 영세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사태를 버텨낼 재간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올해 폐업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민원을 취합하는 '폐업 소상공인 민원센터'를 연합회 안에 설치할 계획을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소상공인 지원 대상 기준인 일반업종 연 매출 4억원 제한도 아쉬운 점"이라며 "편의점의 경우 담배 판매 매출이 전체 매출의 40~50%가량 되는데 수수료가 얼마 되지 않아 연 매출 4억원이라도 순이익은 매우 적다"고 지적했다.

이어 "근로자들은 실업급여도 받고 근로장려금도 받는 반면 소상공인은 아무것도 없다"며 "소상공인들에게도 최소한의 복지 혜택이 돌아오도록 소상공인 복지법 제정을 위해 국회가 총력을 다해 달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