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님의 '적폐청산' 우려에 文대통령 "불교계도 반대하지 않을 것"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9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18.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18. since1999@newsis.com
"적폐청산은 불교계의 '파사현정'의 정신을 잇는 만큼, 적폐청산 자체를 불교계에서도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불교계 지도자와의 간담회에서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의
'적폐청산' 우려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파사현정'(破邪顯正)은 불교계 용어로, 부처의 가르침에 어긋나는 사악한 도리를 깨고 바른 도리를 드러낸다는 뜻이다.

홍파 스님은 "코로나 방역과 모든 부분에서 대통령님의 영향력이 크다"며 문재인 정부가 임기 초반 추진했던 적폐 청산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강 대변인은 "홍파스님은 적폐 청산을 좋게 생각하는 국민도 많지만 부담스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적폐청산) 때문에 야기된 갈등, 분열이 염려돼 통합이 이뤄지길 바라는 말씀이 아닌가 한다"며 "그런 방향으로 협치,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협치나 통합은 정치가 해내야 할 몫인데 잘못하고 있다"며 "정치에서 갈등이 증폭되다 보니 심지어 방역조차 정치화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역에는 그야말로 온 국민이 혼연일체 돼야 하는데 일각에서는 방역 협조를 거부한다거나, 왜곡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정치 갈등이 이어져서 일어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통합은 절실한 과제다"며 "통합을 위해 불교계도 역할을 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18.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18.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이날 그동안 방역에 협조한 불교계에 고마움을 표하며,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처음 열리는 정부와 종교계의 코로나19 대응협의체에서 방역과 종교활동 병행 방안을 비롯한 다양한 해법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며 "서로 지혜를 모아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응협의체는 총리 주재 ‘목요 대화’ 형식으로 불교·개신교·천주교·원불교·유교·천도교·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 수장들이 참석해 열릴 예정이다.

그러면서 "지난 14일 수도권 방역 지침을 일부 조정했는데, 방역과 함께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조치였다. 정부는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비상한 경각심 유지하면서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지켜내겠다"며 "전세계 모든 나라에서 코로나와 싸움은 끝을 알기 어려운 장기전이 되고 있다. 불교계가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국민에게 변함없이 큰 용기와 힘이 돼 주길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불교가 실천해온 자비와 상생의 정신은 오랜 시간 우리 국민의 심성으로 녹아있다”며 “코로나에 맞서면서 우리는 서로 연결돼 있다는 사실을 더 절실하게 깨닫게 되었고, 이웃을 아끼고 보듬는 마음을 K-방역의 근간으로 삼았다. ‘중생이 아프면 나도 아프다’라는 불교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불교계는 코로나 초기부터 앞장서 방역을 실천해 주셨다. 법회를 비롯한 모든 행사를 중단했고, 사찰의 산문을 닫는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셨다”며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까지 뒤로 미루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기도를 진행했다. 5월엔 1000년 넘게 이어온 연등회마저 전격적으로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980년 5월 계엄령 때문에 열리지 못한 이후 40년만에 처음이다”며 “화합과 평화의 연등행렬은 볼 수 없었지만 어려움을 나누면 반드시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의 등불을 밝혀 주셨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18.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18. since1999@newsis.com



간담회에 자리한 박양우 문화체육간광부 장관은 "전통 사찰, 문화재보호관리 등 지원책을 종교계 협의체에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와 종교계와의 코로나19 대응 협의체는 오는 24일 총리 주재 '목요 대화' 형식으로 열린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원행스님은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은다는 취지로 문 대통령에게 조계종 종정인 진제 대선사가 친필로 '만고휘연(萬古徽然)'이라고 쓴 휘호를 전달했다. 만고휘연은 '무한 세월 동안 영원히 광명하다'는 뜻이다.

원행 스님은 "만고에 길이 빛나는 대통령이 되시라는 뜻"이라고 설명하자 문 대통령은 "내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한다"고 답했다.

간담회에는 원행스님, 대한불교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대한불교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등 불교계 지도자 13명이 자리했다. 스님들은 문 대통령과 나라를 위해 기원하겠다는 뜻을 한목소리로 전했다.

조계종 전국비구니회 회장 본각스님은 불교 인재 등용을 건의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텔레비전에서 볼 때마다 마음이 짠하다"며 "대통령의 성공은 보좌하는 사람에게 달려있다. 대통령의 성공은 우리에게 달렸다는 책임감을 부탁한다"고 참모들을 향해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 청와대에선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제남 시민사회수석, 최재성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