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건설,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실증사업 MOU 체결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0 09: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8일 인천공항청사에서 열린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실증 사업 업무 협약식에서 전홍범 KT 부사장(왼쪽부터), 신재원 현대자동차 부사장, 백정선 인천국제공항공사 본부장, 서경석 현대건설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지난 18일 인천공항청사에서 열린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실증 사업 업무 협약식에서 전홍범 KT 부사장(왼쪽부터), 신재원 현대자동차 부사장, 백정선 인천국제공항공사 본부장, 서경석 현대건설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31,600원 상승300 -0.9%)이 지난 18일 인천국제공항공사·현대자동차·KT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 실현 및 비행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서경석 현대건설 부사장과 신재원 현대자동차 부사장, 백정선 인천국제공항공사 본부장, 전홍범 KT 부사장 등 4개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4개사는 이번 MOU 협약으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 공동 추진 및 협력 △ K-UAM 그랜드챌린지 공동참여 △ UAM 이착륙장 건설 및 운영 등 공동연구 및 사업 협력 △주요 기술 시장의 동향파악 및 상호교류 등을 추진한다.

현대건설은 UAM 이착륙장인 버티포트의 구조 및 제반시설의 설계를 담당한다. 또 시공 표준안과 육상교통 연계형 복합환승센터 유형을 개발해 UAM 실증사업 시설을 구축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을 구축 및 운영하고 현대자동차는 UAM 기체를 개발하고 시험비행을 지원한다. KT는 UAM 통신인프라 구축을 맡는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UAM 생태계를 차세대 인프라 사업 모델로 육성해 나갈 것"며 "회사의 역량과 자원을 집중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