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군산 앞바다서 예인선 1척 침몰…선장 등 3명 구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0 09: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군산해경, 오염사고 확산방지 위해 방제작업 진행

군산해경은 20일 오전 군산시 해망동 금란도 북쪽 인근 해상에서 정박중이던 예인선이 침몰되자 오염확산 방지를 위해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뉴스1
군산해경은 20일 오전 군산시 해망동 금란도 북쪽 인근 해상에서 정박중이던 예인선이 침몰되자 오염확산 방지를 위해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뉴스1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전북 군산 내항에서 준설 작업 후 대기하던 예인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선박에 실려 있던 기름 일부가 흘러나와 해경이 방제 작업을 벌이고 있다.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0일 오전 1시14분께 전북 군산시 해망동 금란도 북쪽 1㎞ 떨어진 해상에서 정박 중이던 32t급 예인선 A호가 침몰했다.

사고 선박은 준설작업에 동원됐던 선박으로 작업을 끝마치고 인근 해상에서 대기 중 썰물 때 배가 기울어 좌주(물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쌓인 곳에 배가 걸림) 되었다가 밀물이 차면서 순식간에 배가 침몰했다.

사고 당시 A호에는 선장 이모씨(55)와 선원 2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행히 배가 침몰하기 전 인근 해상에서 함께 정박 중이던 52t급 예인선에 의해 모두 구조돼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호가 침몰하는 과정에서 소량의 기름이 에어벤트(연료 탱크 환풍구)를 통해 흘러나왔지만 해경은 이를 봉쇄해 추가 오염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20일 조수간만의 차가 워낙 크다보니 썰물 때는 배가 바닥에 닿고 밀물 때는 물살이 강해 침몰한 것으로 보인다"며 "조속히 배를 인양해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와 동시에 오염사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방제 작업을 병행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