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순천서 80대 노인·40대 딸 숨진 채 발견…유력 용의자 사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0 09: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순천=뉴스1) 지정운 기자,황희규 기자
경찰로고© 뉴스1
경찰로고© 뉴스1

(순천=뉴스1) 지정운 기자,황희규 기자 = 전남 순천에서 부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쯤 전남 순천의 한 마을에서 40대 여성 A씨와 A씨의 아버지 B씨(8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18일 오후 늦게 A씨의 가족으로부터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A씨의 행적을 찾아나섰고, 다음날 B씨의 집 뒤편에서 함께 유기된 시신을 찾았다.

당시 A씨의 몸에서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고 B씨는 별다른 외상은 없었으나 결박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지인인 C씨(40대 남성)를 이번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보고 있는 가운데 C씨는 전남 강진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순천경찰과 공조한 강진경찰은 19일 강진의 한 주택 안방에서 쓰러져 있던 C씨를 발견했다.

C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이날 오후 5시45분쯤 사망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발견 당시 현장에 약통이 있는 등으로 보아 C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정확한 사인에 대해서는 21일 오전 부검을 통해 밝혀낼 예정이며, 범행시기와 동기 등에 대해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

다만 피의자가 숨진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 수사를 마무리한 뒤 공소권 없음으로 송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