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BS 8뉴스 '쪼개기 광고' 논란…"편법 규제" vs "적법 편성"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1 11: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 전경. 2020.8.20/뉴스1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 전경. 2020.8.20/뉴스1
SBS가 저녁 메인뉴스인 '8뉴스'를 1·2부로 쪼개 프리미엄광고로 불리는 분리형편성광고(PCM)를 하기로 하면서 미디어 업계에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공공성과 공익성을 중시하는 지상파 뉴스가 수익성 보전을 위해 방송법이 금지한 중간광고를 편법으로 운용하려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상파 드라마·예능 이어 뉴스에도 '유사 중간광고'


21일 미디어업계에 따르면, SBS는 이날부터 메인뉴스에 PCM을 도입해 8뉴스를 편성한다. PCM이란 프로그램을 1부·2부·3부 등으로 쪼개 광고를 넣는 것을 말한다. 시청 중 '60초 후에 공개됩니다'란 안내와 함께 나오는 케이블방송 '중간광고'와 비슷해 '유사 중간광고'로 불린다. 중간광고나 PCM은 프로그램 앞 뒤로 붙는 기존 광고에 비해 시청자 주목도가 높아 광고 효과가 크고 단가도 비싸다고 한다. 역으로 시청자 입장에선 콘텐츠 흐름이 자주 끊기는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종합편성채널이나 케이블TV와 달리 지상파는 1973년 방송법 개정 이후 50년 가까이 중간광고가 금지돼 있다. 종편 시청률 증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확대 등 미디어 환경 급변으로 수익성이 악화한 지상파 방송사들이 그간 '편법 논란'을 감수하면서 드라마·예능에 PCM을 적용한 배경이다. 연초 방영된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의 경우 60분짜리 1회 분량을 3부로 나눠 방송해 PCM을 넣었다. 이날부터 드라마·예능을 넘어 지상파 뉴스까지 PCM이 확대되는 셈이다.



지상파 PCM 2016년 2개→올 상반기 86개 "5년만에 43배"



SBS 8뉴스 '쪼개기 광고' 논란…"편법 규제" vs "적법 편성"


방송통신위원회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지상파 PCM 현황에 따르면, 2016년 2건이던 지상파 4사(KBS MBC SBS EBS)의 PCM 적용 프로그램 수는 2017년 18개, 2018년 29개, 2019년 86개로 폭증세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지난해 연간 프로그램수에 해당하는 86개에 달했다. 5년 만에 43배 폭증한 것이다.

지상파 PCM 프로그램 광고수익도 크게 늘고 있다. 지상파 4사가 PCM으로 벌어들인 수익은 지난해 1061억원, 올해 상반기만 680억원에 달했다.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누적 광고수익은 2919억원이다.

한국신문협회는 전날 SBS 뉴스의 PCM 적용과 관련해 비판 성명을 냈다. 신문협회는 "국민의 재산인 전파를 사용하는 지상파는 공익성을 지키고 시청자의 시청권을 우선해야 한다"며 방송통신위원회에 규제를 촉구했다.


신문협회 "규제해야" VS SBS "합법 편성, 방송법 저촉안돼"


SBS 8뉴스 '쪼개기 광고' 논란…"편법 규제" vs "적법 편성"



SBS가 뉴스 프로그램 PCM 적용을 저울질하던 지난 7월에도 언론개혁시민연대, 서울YMCA시청자시민운동본부, 문화연대 등 언론시민단체들이 비판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은 "PCM은 지상파 방송에 중간광고를 금지한 방송법을 피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억지로 쪼개 광고를 삽입하는 꼼수"라며 "눈앞의 실적부진을 가리기 위한 단기대책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SBS는 지상파 PCM은 중간광고와 다른 만큼 방송법의 어떤 법 조항에도 저촉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지상파 방송사들이 종편, 케이블TV에 비해 현저하게 불리한 광고 제도에 묶여 있는 상황이어서 경영난 타개를 위한 합법적인 PCM 적용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여부·범위 등 국감서 도마 오를 듯


규제당국인 방통위는 난감한 입장이다. 방송법상 PCM을 규제한 근거가 없는 데다 지상파 방송에 중간광고를 허용하는 방향의 정책 검토가 이뤄지고 있어서다. 정부는 앞서 지난 6월 발표한 디지털미디어 생태계 발전방안에서 현행 방송법이 금지한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상혁 방통위원장도 지난 7월 연임 청문회에서 KBS수신료 인상과 지상파 중간광고 신설 등 해묵은 지상파 관련 현안을 해결해야 한다는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동의한다"며 검토 필요성을 인정했다.

다음달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도 지상파들의 편법 중간광고가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지상파 방송에 중간광고를 허용하더라도 시사, 보도프로그램이나 어린이, 청소년 대상 프로그램은 공익성 등을 고려해 중간광고를 제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