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청장 "'개천절 불법집회' 어떤 경우에도 없다…즉시 해산"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1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보수단체 회원들이 8월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보수단체 회원들이 8월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창룡 경찰청장은 2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정기 기자간담회에서 “개천절 불법집회는 어떤 경우에도 이뤄지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하고, 차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청장은 “개천절에 800건 정도의 집회가 신고됐는데, 그 중 10명이 넘는 집회와 종로구, 중구 등 집회가 일체 금지된 곳의 신고는 모두 금지 통고를 했다”며 “10명 미만 집회라도 지난번(8·15집회)과 같이 ‘코로나19’ 확산 위험성이 있는 집회는 판단해 금지를 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집회 신고 단계뿐만 아니라 가처분 신청 등 법적절차가 진행될 때 경찰의 입장이 수용될 수 있도록 충분히 대비할 것”이라며 “지난번같이 법원의 인용 결정으로 집회가 개최되는 일 없도록 서울시와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불법 집회는 우선 막고, 바로 해산시킬 계획이다. 김 청장은 “금지 통고된 집회를 강행한다면 집회 장소에 경찰을 사전 배치하고, 철제 펜스나 폴리스라인을 설치해 집결 자체를 원칙적으로 차단하고, 제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신고된 장소가 아닌 다른 장소에서 미신고 집회를 강행하면 즉시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응하면 현장에서 체포할 것”이라며 “체포가 어렵다면 채증을 통해 반드시 사법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불법집회는 어떤 경우에도 이뤄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8·15집회 관련 감염병예방법 위반 수사도 진행 중이다. 김 청장은 “서울청 수사부장을 중심으로 전담수사팀을 편성해 철저하게 빠짐없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압수수색과 참고인 조사, 피의자 조사 등 필요한 모든 수사를 통해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