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계 마빈 박, 레알 마드리드 라리가 시즌 첫 경기서 1군 데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1 13: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레알 소시에다드전 후반 25분 교체 투입

레알 마드리드 소속의 한국계 젊은 플레이어 마빈 박이 1군 데뷔전을 가졌다. (레알 마드리드 SNS) © 뉴스1
레알 마드리드 소속의 한국계 젊은 플레이어 마빈 박이 1군 데뷔전을 가졌다. (레알 마드리드 SNS) ©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한국계 마빈 박(20)이 스페인 라리가의 매머드 구단 레알 마드리드 1군 무대 데뷔전을 소화했다.

마빈 박은 21일(한국시간) 스페인 레알레 아레나에서 열린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2020-2021 시즌 스페인 라리가 원정경기에서 교체로 필드를 밟았다.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은 경기가 별다른 진척 없이 0-0으로 진행되던 후반 25분 호드리구를 대신해 마빈 박을 투입했다. 마빈 박의 깜짝 데뷔전이었다.

한국인 어머니와 나이지리아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마빈 박은 마요르카 태생으로 스페인 국적을 가지고 있다.

6살의 나이로 축구계에 입문, 2016년부터 레알 마드리드 유스팀에서 뛴 마빈 박은 지난해 스페인 U-19 대표팀에 발탁돼 주목을 받았고 1월16일 이탈리아와의 U-19 대표팀 간 친선경기에 출전한 바 있다.

또 19세 이하 선수들이 나서는 챔피언스리그 개념인 'UEFA 유스 리그(Youth League)' 2019–20 시즌 레알 마드리드 우승 멤버다.

스페인의 마르카는 이날 경기 후 "마빈 박과 세르히오 아리바스가 레알 마드리드 데뷔전을 치렀다"며 어린 선수들의 등장에 주목한 뒤 "두 선수 모두 라울 곤잘레스 감독과 함께 출전한 UEFA 유스리그 때 핵심적인 역할을 맡아 우승을 견인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레알 마드리드는 젊은 피를 수혈하는 특단의 조치 속에서도 득점을 올리지 못한 채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