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③ 주원 "'앨리스' 잘 돼서 '고스트'까지 흥행했으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1 16: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주원/ 사진제공=신시컴퍼니 © 뉴스1
배우 주원/ 사진제공=신시컴퍼니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주원이 뮤지컬 '고스트'를 통해 7년 만에 무대로 돌아온다. '고스트'는 영화 '사랑과 영혼'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로, 지난 2013년 11월 국내서 초연해 이듬해 6월 막을 내릴 때까지 7개월간 23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주원은 극 중 영화 '사랑과 영혼'에서 패트릭 스웨이지가 연기한 샘 위트 역을 맡았다. 2006년 뮤지컬 '알타보이즈'로 데뷔한 주원은 2013년 '고스트' 한국 초연 당시에도 섬세한 감정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최근 방송 중인 SBS '앨리스'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주원이 이번 '고스트'에서는 어떤 매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21일 오후 진행된 온라인 인터뷰에서 주원은 '고스트'를 통해 7년 만에 무대에 돌아오는 소감과 기대에 대해 전했다. 다시 한 번 샘 위트 역할을 맡은 주원이 무대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이 커진다.

'고스트'는 오는 10월6일부터 내년 3월14일까지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진행되며, 주원 김우형 김진욱 아이비 박지연 최정원 박준면 등이 출연한다.

배우 주원/ 사진제공=신시컴퍼니 © 뉴스1
배우 주원/ 사진제공=신시컴퍼니 © 뉴스1

<【N인터뷰】②에 이어>

-최근 드라마 '앨리스'도 호평을 받으면서 '군백기'가 무색하다라는 얘기를 듣는데.

▶사실 군대에서의 기간은 정말 좋은 시간이었다.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전역하고 나서도 내가 어떤 작품을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했는데 '앨리스'를 선택하고 거기에 대한 후회도 없고 정말 열심히 찍고 시청자 분들이 재밌게 봤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 요즘에 저는 드라마든 영화든 많은 것을 시도해야 하는 시기인 것 같다. 많은 매체들도 있고, 보고 즐길 수 있는 거리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이제는 많이 봤던 것들이 아니라 새로운 것들도 시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앨리스'라고 생각한다. 작품적으로 더 성공을 하려면 많은 것을 시도하고 도전해야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도전에 발을 담궜다는 것만으로 행복하다. 지금은 드라마가 좀 더 잘 돼서 우리 공연이 더 잘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지금은 '앨리스'가 좋은 평을 듣고 있어서 너무 감사하다.

-무대만이 가지는 매력이 있다면.

▶무대의 가장 큰 강점은 저는 개인적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순서대로 내 감정선을 유지할 수 있다는 거다. 드라마나 영화는 뒤죽박죽 찍는데 공연은 처음부터 끝까지 내 감정선을 쭉 유지하면서 할 수 있다. 저는 실제로 공연을 하는데 객석이 없어지고 내가 진짜 이 공간에 들어와있다는 것을 느낀 적이 있다. 그때는 꿈꾸는 것 같았다. 내가 정말 여기 살아있구나라는 감정을 느낀 적이 있었다.

-1년 전에 '고스트' 출연을 결정할 수 있었던 확신은 무엇이었나.

▶전역하고 뮤지컬 제안을 많이 받았지만 다른 작품이라면 고민을 많이 했을 것 같다. 하지만 '고스트'는 쉽게 결정했다. '고스트;는 초연을 했고 추억이 있었기 때문에 약속 아닌 약속을 기억하면서 나름 기다리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예비 관객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나.

▶요즘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어떤 돌발 상황이 있을지 모른다. 우리 배우들은 나 하나만의 문제가 아니라 공연에 피해를 줄 수 없으니 개인 방역부터 해서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공연을 정말 하고 싶다'라는 생각 하나만으로 지금까지 온 거다. 극장도 연습실도 방역 열심히 하면서 하고 있는데 관객분들에게 '오세요'라고 적극적으로 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게 너무 슬프다. 이 '고스트'라는 작품이 힘든 이런 시기에 위로를 전하고 힘을 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괜찮으신 분들은 많이 와주셨으면 좋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