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국 매체 "수비진 구멍 난 레스터, 김민재 영입전 뛰어들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1 16: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EPL 구단 레스터시티가 김민재 영입전에 뛰어들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 News1 신웅수 기자
EPL 구단 레스터시티가 김민재 영입전에 뛰어들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베이징 궈안 수비수 김민재를 향한 토트넘(잉글랜드)과 라치오(이탈리아)의 움직임이 잠잠해진 가운데 새로운 행선지 후보가 등장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스터시티가 김민재 쟁탈전에 뛰어들었다.

영국의 '90MIN'은 21일(한국시간) "레스터시티가 김민재 영입전에서 토트넘과 경쟁을 펼치게 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김민재는 여름 이적시장이 본격화되기 전부터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을 비롯해 아스널, 에버턴 등 EPL 클럽들의 표적이 됐다. 여기에 포르투(포르투갈), 라치오(이탈리아), 에인트호벤(네덜란드) 등도 관심을 보였다.

베이징 구단이 김민재 이적료로 1500만 유로(약 210억원)는 받아야한다는 공개적으로 배짱을 부린 뒤, 계속해서 줄이 닿고 있는 클럽은 토트넘과 라치오다.

라치오는 금액적으로 적극적이고 김민재는 토트넘을 선호한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런 와중 또 다른 EPL 구단 레스터시티의 이름이 나왔다.

매체는 "김민재는 2018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병역 문제를 해결했고 한국 대표로 A매치 30경기에 나섰다"면서 "최근 몇 년 동안 극찬을 받은 선수"라고 소개했다.

이어 "수비라인 강화에 열을 올리고 있는 토트넘이 1200만 파운드(약 181억원)를 제안했으나 베이징이 그 제안을 거절했다"면서 "이때 레스터가 경쟁에 뛰어들었다"고 전했다.

현재 레스터는 수비진에 구멍이 났다. 부상자들이 많아 수비형 미드필더 윌프레드 은디디가 중앙수비수로 내려가는 고육책을 쓰고 있는 상황인데 이를 김민재로 대체하겠다는 복안이다.

매체에 따르면 브랜든 로저스 감독은 프랑스 리그1 생테티엔의 센터백 웨슬리 포파나에게도 구애를 보내고 있으나 생테티엔이 '불가'를 외치고 있는 모양새다. 김민재 입장에서는 나쁠 것 없는 배경이다. 즉시 전력 보충이 필요한 팀이 발생하면서 김민재의 유럽행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