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테슬라 '배터리' 시제품 유출?…주가 한발 먼저 뛰었다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926
  • 2020.09.22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 미리 가본 테슬라 '배터리 데이'(下)

[편집자주]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업계는 물론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시선이 23일 새벽 5시30분 열리는 미국 테슬라 ‘배터리 데이'에 쏠린다. 이날 전기차 1위 테슬라가 핵심 부품인 배터리 관련 ’깜짝 발표‘를 잇따라 내놓을 수 있어서다. 일부에선 이날 행사가 테슬라 뿐 아니라 전기차 시장 생태계 전반에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반도체, 그 다음의 차세대 먹거리로 불리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 기회이자 위협이 될 테슬라 배터리 데이. 동전의 양면 같은 이 현장을 미리 들여다본다.


테슬라 자체 개발하는 배터리? 외신이 공개한 사진


오는 23일 새벽 테슬라의 '배터리 데이' 최초 공개를 앞두고 외신들도 이번 행사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일부 외신에서는 테슬라가 자체 생산할 것으로 추정되는 전기차 배터리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CNBC는 전날 "테슬라가 현재 개발중인 최소 1개 이상의 새로운 유형의 배터리 셀 사양을 공개할 가능성이 높다"며 "자체 생산 배터리의 양산 예정일을 발표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CNBC는 앞서 테슬라의 미국 내 전기차 제조시설인 캘리포니아 프레몬트 공장 인근에 전기차 배터리 시제품 생산라인을 구축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아예 테슬라 데이에 테슬라가 발표할 것이라는 배터리 시제품 사진을 공개한 매체도 있다. 지난 16일 미 자동차 전문지 일렉트릭은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가 개발 중인 것으로 보이는 전기차 배터리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사진=일렉트릭 홈페이지 캡쳐
/사진=일렉트릭 홈페이지 캡쳐

일렉트릭은 "이것이 실제로 '로드러너 프로젝트'를 통해 테슬라가 자체 생산한 배터리란 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로드러너 프로젝트는 테슬라의 배터리 자체 개발 선언을 말한다.

일렉트릭이 공개한 사진 속 신형 배터리는 원통형으로 직경은 현재 테슬라의 '모델3'와 '모델Y'에 쓰이는 파나소닉 2170 배터리 대비 2배다. 따라서 부피는 4배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CNBC도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는 파나소닉으로부터 공급받는 2170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를 70% 높인 배터리를 조달하겠다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배터리 부피를 키워 에너지 밀도를 높인다면 배터리 케이스나 전체 셀의 갯수를 줄여 비용을 절감하는 한편 제조도 더 단순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일렉트릭은 "새로운 배터리 디자인을 살펴보면 내부의 저항을 감소시켜 성능 향상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새로운 배터리를 통해 팩 1개당 수 천 개가 들어가는 배터리 셀의 갯수를 1000개 미만으로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배터리 데이가 코앞으로 다가오며 테슬라 주가도 1주일 연속 오르고 있다. 테슬라의 지난 18일 종가는 442.15달러로 한 주 동안 18.6% 올랐다.


김성은 기자



차 업계도 테슬라 '배터리데이' 주목, "위협보다는 전환점 인식"


지난 8월 현대차가 발표한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렌더링 이미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지난 8월 현대차가 발표한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렌더링 이미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배터리업계 뿐 아니라 완성차업계도 테슬라의 '배터리 데이'에 관심이 높다. 현대차를 비롯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이미 전용 플랫폼을 가동했거나 가동 예정으로 생산의 중심축을 기존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 속속 전환하고 있다. 이 때문에 테슬라가 이번 배터리 데이에 발표할 혁신의 강도가 완성차 업체들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행보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전망이다.

완성차 업계는 일단 큰 틀에서 테슬라가 예상을 뛰어넘는 기술혁신을 발표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본다. 특히 업계의 가장 큰 관심사인 전고체 배터리 상용화 여부는 이번 배터리 데이에서 도입이 발표되는 것은 시기상조가 아니냐고 전망한다. 전고체 배터리는 현재 배터리 업계의 주축인 리튬이온 배터리 대비 용량과 안전성을 크게 강화할 수 있어 '꿈의 배터리'로 불린다. 문제는 도입 시기인데 만약 테슬라가 이 전고체 배터리를 거론한다고 해도 구체적으로 실제 도입까지는 상당 기간이 걸릴 수 있다.

한 완성차 업체 관계자는 "전고체 배터리를 전기차에 실제 적용할 만큼 안정성이나 양산 기술을 확보하려면 수년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 정설"이라며 "배터리 데이에서 언급된다고 해도 기존 배터리 업체들의 개발 상황 및 방향성과 크게 다른 발표를 내놓진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적극적인 삼성SDI는 이 배터리의 상용화 시점을 2027년 이후로 보고 있다.

테슬라가 전고체가 아니 일반 배터리를 양산하겠다는 계획도 당장 내놓기는 힘들다는 분석이다. 완성차 업체에게 배터리 생산은 사실상 새로운 사업영역이어서 이를 위한 설비 구축에 막대한 투자비가 들 수밖에 없다. 기존 완성차 업체들이 배터리 업체들과 전략적 협업을 통해 배터리 생산에 나서는 것도 이런 이유다. 한국 SK이노베이션은 유럽 폭스바겐과 손을 잡았고, LG화학은 미국 GM과 전략적 협업에 나서고 있다.

다만 기존 완성차업체들도 중장기적으로는 배터리 자체 양산 필요성이 높지 않겠느냐는 관측이다. 전기차 생산원가에서 배터리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자체 생산할 경우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또 다른 완성차 업체 관계자는 "완성차 업체가 배터리 자체 기술을 갖는다면 지금보다 업체별로 훨씬 특화된 전기차를 대거 생산할 수 있다"며 "글로벌 완성차마다 배터리 자체 개발을 위한 준비를 꾸준히 이어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완성차 업계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전기차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본다. 현대차는 지난 8월 순수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공식 출시하고 2025년까지 56만대를 생산해 테슬라를 추월한다는 전략이다. 폭스바겐도 2022년까지 27종의 전기차를, GM은 2023년까지 22종의 전기차를 각각 선보이며 시장 점유율을 높일 방침이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테슬라의 움직임과 별도로 완성차 업체들도 이미 전용 플랫폼을 통한 전기차 생산을 본격 준비 중"이라며 "테슬라 배터리 데이 발표를 주목하고 있지만 이를 위협으로 보기보다는 혁신에 속도를 내는 전환점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명호 기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