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남용 "짐승처럼 할 수도 있는데…♥허윤아, 홀딱 벗고 있어 부담"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0,653
  • 2020.09.22 06: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채널A SKY예능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SKY예능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애로부부' 허윤아 남편 이남용이 부부관계 기피 이유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21일 방송된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는 그룹 LPG 원년 멤버 출신인 허윤아와 그의 남편 이남용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사진=채널A SKY예능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SKY예능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결혼 6년차인 허윤아 이남용 부부의 고민은 부부관계 횟수였다. 허윤아는 남편이 부부관계를 기피한다며"부부관계를 한 달에 두 번 원한다"고 밝혔다.

연애 3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결혼했지만, 허윤아의 임신과 동시에 부부관계는 한달에 한 번 정도라는 것.

허윤아는 "신혼 때부터 쭉 한 달에 한 번 부부관계를 한다, 슬프다"고 고백했다. 남편은 아내가 임신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후 허윤아는 부부관계 날짜까지 체크하고 있다고 했고, 이남용은 깜짝 놀랐다며 "그 압박감이 있다"고 얘기했다.

이어 이남용은 부부관계 기피 이유를 솔직히 털어놨다. 이남용은 자신을 존중해 달라고 했다.

이남용은 "나는 당신하고 하는 거 좋아. 그런데 명령하지 마. 내가 리드를 해서 짐승처럼 할 수도 있는데 '오빠, 바지만 내리고 있어' 이게 말이 되냐?"고 불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내가 리드를 할 수 있는데 아내가 리드한다. 나를 존중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그게 싫다. 나도 남자인데, 완전히 끓어오르는 남자는 아니지만 그래도 숨넘어가는 남자는 아니다. 내가 뭐 산소호흡기 끼고 있는 것도 아니고"라고 덧붙였다.

/사진=채널A SKY예능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SKY예능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더불어 이남용은 재촉하는 아내가 부담스럽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남용은 "(아내가) 집에서 옷을 홀딱 벗고 있다"며 "결혼 초에는 다 갖춰 입었는데 지금은 자유인이다. 너무 그러니까 매력이 조금 떨어진다"고 고백했다.

이어 "사랑하지만 성적인 매력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