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매각 난항 틱톡, '아·태 안전자문위' 발족 자구책…韓 전문가도 참여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2 10: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틱톡 로고 /사진=AP·뉴시스
틱톡 로고 /사진=AP·뉴시스
중국 바이트댄스가 모기업이고 미국 기업과 지분 매각이 논의 중인 틱톡 글로벌(이하 '틱톡')이 국제적으로 제기된 개인정보 유출 의혹, 콘텐츠 지적재산권 침해 우려 등을 해소하기 위한 자구책을 내놨다.


22일 틱톡에 따르면 틱톡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전자문위원회를 발족했다. 한국에서도 지식재산권과 인터넷법 전문가인 손승우 중앙대 산업보안학과 교수가 자문위원으로 합류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콘텐츠·정책·학술 전문가들이 합류했다.

한국 외에도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싱가포르, 일본, 파키스탄, 인도 등 국가에서 각각 1명씩 자문위원으로 합류했다. 아동·청소년 인권 운동가(인도네시아·베트남)나 디지털 리터러시(문해력) 전문가(싱가포르·일본), IT산업 전문가(파키스탄) 등이 참여한다. 인도에서는 젠더 감수성과 디지털 권리, 온라인 안전에 초점을 맞춘 디지털 안전 프로그램을 가진 비영리단체 소셜미디어 '매터스' 창업자가 위원으로 위촉됐다.

이는 틱톡이 플랫폼 내 위해 콘텐츠나 지적재산권 침해를 외부 인사들에게 맡겨 감독하고 개인정보 무단수집 의혹 등을 해소해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틱톡은 앞서 한국에서 2017년 5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14세 미만 아동의 개인정보 6000여건을 무단 수집했다는 이유로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과징금 처분을 받기도 했다.

자문위는 앞으로 온라인상의 안전과 아동 안전, 디지털 문해력, 정신건강, 인권 등 주요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분기별로 회의를 개최하고 논의된 사안에 관한 구체적 권고안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위원회는 틱톡의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글로벌 콘텐츠 가이드라인을 구체화하기 위한 운영 방식과 정책에 대한 전문 의견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틱톡 플랫폼과 이용자들에게 영향이 있을 수 있는 현안들을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전략을 구상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국인 위원인 손 교수는 "온라인 커뮤니티가 극도로 난해한 과제들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난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틱톡과 여러 업계 리더들과 협력해 나가는 일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알준 나라얀 틱톡 아·태 지역 신뢰·안전 부문 총괄은 "틱톡은 아시아·태평양 안전자문위원회 설립을 통해 틱톡의 정책과 프로세스(절차)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며 "틱톡이 아태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신뢰와 안전 정책을 강화해 나가는 데 있어서 본 위원회가 전문적이고 공정한 자문을 제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