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오의 희망곡' 곽도원 "엉덩이 차달라는 팬의 요구? 성심성의껏 차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2 12: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오의 희망곡' 캡처 © 뉴스1
'정오의 희망곡'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곽도원이 엉덩이를 차달라는 팬의 요구가 있을 경우 성심성의껏 차주는 것이 자신의 팬서비스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곽도원은 22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에서 욕을 해달라거나 엉덩이를 발로 차달라는 등 일상에서 팬들의 다양한 팬서비스 요구를 받는다면서 "엉덩이 차달라고 하면 성심성의껏 차준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김희원 역시 비슷한 요구를 받는 때가 많다고 했다. 그는 "욕을 해달라는 사람이 진짜 많았는데 못 해줬다"면서 "술집에 가면 옆 테이블에서 욕을 해달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디오에서 욕을 해달라는 적이 많았는데 '개나리야' 이런 식으로 했었다"며 "술집에서는 못 하겠더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