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도, 코로나 검사거부 사랑제일·광화문집회 참석자 14명 2차고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2 14: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랑제일교회 12명, 광화문집회 2명…검사확인 시 고발 취하

경기도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거부한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광화문집회 참석자 14명에 대해 21~22일 2차 고발을 진행했다. 사진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모습. 2020.9.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거부한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광화문집회 참석자 14명에 대해 21~22일 2차 고발을 진행했다. 사진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모습. 2020.9.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거부한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광화문집회 참석자 14명에 대해 21~22일 2차 고발을 진행했다.

경기도는 22일 오후 2시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진단검사 거부자 7명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도는 전날 오후 6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같은 혐의로 7명에 대해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지난 8월7일 이후 서울 사랑제일교회 예배, 소모임, 기타 관련 모임이나 행사·업무에 참석한 경기도민 중 진단검사를 거부한 12명, 같은 달 8일과 15일 서울 경복궁, 광화문 일대 집회에 참석 또는 단순방문하거나 지나친 경기도민 중 진단검사를 거부한 2명이다.

도는 이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한 근거자료를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도는 지난 3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거부한 사랑제일교회 집회자 중 경기도 거주자 20명을 대상으로 1차 형사고발을 진행한 바 있다.

1?2차 고발 외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에 대한 고발을 이어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고발은 진단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라며 “행정명령 대상자에 대한 진단검사는 모두 무료이고, 고발장이 접수됐다 하더라도 검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확인되면 고발을 취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