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러시아, 내달 15일 '2호' 코로나19 백신 승인한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2 20: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 지원자가 실험용 스푸트니크 V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모스크바=AP/뉴시스]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 지원자가 실험용 스푸트니크 V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모스크바=AP/뉴시스]
러시아 정부가 다음 달 중 코로나19(COVID-19) 두 번째 백신을 공식 등록할 예정이라고 타스 통신이 22일 보도했다.

통신은 러시아 연방 보건부가 시베리아에 위치한 벡토르 바이올로지 연구소가 개발 중인 백신 등록을 다음달 15일 완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계획이 예정대로 진행되면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승인은 벌써 두 번째가 된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달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공식 승인했다.

그러나 3상 시험을 건너뛰고 1상과 2상 뒤 백신을 승인해 전세계 보건 전문가들이 안전성과 효과에 대해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벡토르 연구소가 개발주인 백신 역시 현재 임상 2상 시험 단계에 있다.

한편 러시아는 이날 자체 개발한 세번째 백신의 임상 시험에 돌입했다. 러시아 보건부는 과학아카데미 산하 추마코프 면역약품연구개발센터가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시험을 허가했다고 발표했다. 추마코프 센터 측은 "올해 11월까지 임상 시험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