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엠투엔, 美 그린쓰리바이오 '난소암' 임상 1상 추진

더벨
  • 신상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3 10: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애리언社 'GRN-300' 라이선스 인, 삼중음성유방암 등 적응증 확대

차트
더벨|이 기사는 09월23일(09:49)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엠투엔 (12,350원 상승250 2.1%)은 23일 미국 합작법인 '그린쓰리바이오'가 항암 신약 후보물질 'GRN-300'의 라이선스 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린쓰리바이오는 미국의 '애리언 파마슈티컬즈(Arrien Pharmaceuticals)'로부터 확보한 GRN-300을 활용해 이번주 중 난소암 치료제 임상 1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임상은 엠디앤더슨 암센터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그린쓰리바이오는 난소암과 삼중음성유방암 치료제로 임상을 진행하고, 향후 2~3개 적응증에 대해서도 개발을 진행한다.

그린쓰리바이오는 엠투엔의 미국 법인 '엠투엔US'가 51% 지분을 보유한 신약 개발 전문기업이다. 2대주주는 엠투엔의 공동 사업파트너 그린파이어바이어가 49% 지분을 갖고 있다.

엠투엔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암센터 엠디앤더슨과 임상을 차질 없이 진행해 GRN-300을 활용한 항암 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것"이라며 "그린파이어바이오와 그린쓰리바이오, 이뮤놈 등 글로벌 파트너와 함께 바이오 사업 안착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