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취약계층 무료 독감백신 생산불가, 유료물량서 전환"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3 13: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소아병원에서 간호사가 무료독감 일시중단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1일 오후 인플루엔자 백신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오늘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했다. 2020.9.22/뉴스1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소아병원에서 간호사가 무료독감 일시중단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1일 오후 인플루엔자 백신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오늘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했다. 2020.9.22/뉴스1
정부가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확보한 취약계층 105만명 대상 독감백신 무료접종 예산과 관련해, 백신을 추가 수입이나 생산하지 않고 유료로 공급된 기존 백신에 예산을 지원해 접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23일 브리핑에서 "시간적·물리적 상황을 고려하면 수입이나 추가 생산으로 백신을 확보할 수 없다"며 "민간에 공급된 물량을 국가가 지원하는 형태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를 통과한 4차 추경에 따르면 독감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동시 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취약계층 무료 예방접종 예산으로 315억원이 편성됐다. 무료접종 대상자는 의료급여 수급권자 70만명, 장애인 연금·수당 수급자 35만명이다.

105만명의 무료 접종 방식은 의료기관에 풀릴 예정인 유료 공급분 1120만명분에서 105만명분만 정부가 대신 비용을 지급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 정부 총괄계약방식 입찰이 이미 종료된 만큼 사후 지원 형태로 추진될 전망이다.

민간 의료기관이 기존 무료접종 사업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의료급여 수급권자와 장애인 연금·수당 수급자에게 4가 백신을 접종하고, 사후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백신 접종 비용을 지원받는 방식이다.

다만 민간 의료기관에서 유료로 판매하는 백신 물량을 정부에서 일부 지불하는 만큼, 구체적인 방식에 대해선 의료계와의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접종 기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민간에 공급돼 있던 백신 물량을 국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접종할 수 있게 진행한다. 비용 지원방식 등에 대해서는 의료계와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하다"며 "구체적인 것은 질병관리청에서 답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