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프라코어 소송 책임질까…희비 엇갈리는 두산重·인프라코어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3 13: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두산인프라코어 신형 6톤급 휠 굴착기(DX60W ECO) / 사진제공=없음
두산인프라코어 신형 6톤급 휠 굴착기(DX60W ECO) / 사진제공=없음
두산 (46,100원 상승2050 -4.3%)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 중국법인(DICC) 소송으로 인한 우발채무를 책임지겠다고 나서면서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채무 부담을 얼마나 지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선이다.

23일 오후 1시41분 두산중공업 (13,150원 상승750 -5.4%)은 전일대비 500원(3.57%) 떨어진 1만3500원을 기록 중이다. 지난 17일부터 닷새 연속 하락하고 있다. 반면 두산인프라코어 (8,550원 상승70 -0.8%)는 강보합세다.전날에는 하락장 속 홀로 13% 뛰었다.

두 종목 희비가 엇갈린 것은 두산그룹이 오는 28일 두산인프라코어 예비입찰을 앞두고 DICC 소송 관련 채무부담을 지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서다.

두산인프라코어 최대주주인 두산중공업은 소송리스크가 전가될 수 있어 투자심리가 악화하고 있다. 반면 두산인프라코어는 매각 기대감에 주가가 연일 상승세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자회사인 DICC 관련 미래에셋자산운용·하나금융투자·IMM프라이빗에쿼티(PE) 등과 소송을 벌이고 있다. DICC는 2011년 이들 투자금 3800억원을 유치하면서 기업공개(IPO)를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약속이 이행되지 않았다.

이에 FI(재무적투자자)들은 2015년 주식을 제3자에 매도할 수 있는 동반매도청구권(드래그얼롱)을 행사했지만 이 역시 무산돼 결국 소송으로 치달았다. 소

송가액은 7000억여원인데, 지연 이자까지 포함하면 소송 관련 우발채무가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프라코어 매각가격이 8000억~1조원 안팎으로 추산되는 것을 고려하면 부담이 크다.

1심에서는 법원이 두산 손을 들어줬지만, 2심에서는 FI가 승소했다. 3심 판결은 이르면 연내, 혹은 내년 상반기 나올 전망이다.

두산타워 / 사진=두산제공
두산타워 / 사진=두산제공

이에 두산그룹이 인프라코어 소송채무액을 부담한다고 나섰지만 업계의 시선은 싸늘하다.

한 투자업계 관계자는 "3조원 마련하기도 힘든 곳에서 1조원에 달하는 소송 비용을 어떻게 책임지겠다는 건지 궁금하다"며 "소송리스크가 해소되지 않는다면 28일 예비입찰도 잘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다른 투자업계 관계자도 "소송 부담을 일부 지더라도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지분만큼만 분담을 하는 것 아니겠냐"며 "남은 지분만큼은 인수자가 부담해야 할 것이기 때문에 매력적이지 않다"고 평가했다.

6월말 기준 두산중공업의 두산인프라코어 지분율은 36.07%다. 지분율에 따라 소송 채무 부담을 질 경우 약 6000억~7000억원은 인수자 몫이다.

두산인프라코어가 매각 기대감에 주가가 크게 올랐다는 점, 두산밥캣이라는 알짜 자산이 빠졌다는 점도 흥행 기대감을 낮춘다. 두산인프라코어 주가는 매각 관련 보도가 쏟아진 지난 6월15일 5760원에서 전날 9260원으로 61% 뛰었다. 현재 시가총액도 2조원에 육박한다.

이범희 KB증권 연구원은 "두산인프라코어 주가는 매각 관련 보도가 본격화된 지난 6월15일 이후 급등해 코스피 상승률을 압도했지만, 매각이 조기에 성사되긴 어려울 것"이라며 "지난해 건설기계 연결 영업이익의 63%를 차지했던 밥캣을 분리해 매물로서의 매력이 떨어지는데다, 인수가 대비 DICC 소송리스크가 과도한 점, 주가 급등으로 예상 인수액이 상승한 것도 부담"이라고 평가했다.

인수 유력 후보로 꼽히는 현대중공업 계열 현대건설기계 (27,950원 상승1300 -4.4%) 역시 실제 인수까지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 업계 판단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검토한 적이 없다"고 공시하기도 했다. 사업영역이 겹치는 탓에 인수하더라도 구조조정이 불가피해 시너지 여부가 불투명하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현대중공업이 인프라코어를 인수한다면 국내에서는 최대 건설기계 사업자가 되겠지만, 둘다 내수비중이 크지 않다"며 "단기적으로는 모두에게 불확실성이 크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