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돈 더 빌릴 수 있게 된 카드사...신사업 숨통 트였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4 05: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돈 더 빌릴 수 있게 된 카드사...신사업 숨통 트였다
금융당국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카드사의 영업 숨통을 터주기 위해 카드사 레버리지 한도를 6배에서 8배로 확대했다. 여유가 생긴 카드사들은 빅테크와 경쟁하기 위한 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서민들을 위한 자금 공급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23일 정례회의를 열고 카드사 레버리지 한도를 6배에서 8배로 늘리는 여신전문금융업감독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다만 전년도에 순이익의 30% 이상을 배당하면 7배로 제한 밖에 안 된다. 레버리지는 총자산을 자기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감독규정 개정은 지난 4월 금융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금융규제 유연화 방안'의 후속조치다. 금융당국은 금융권의 실물경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각종 규제를 완화했다.

레버리지 한도를 높여준 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지원하느라 정상적인 영업이 어려운 카드사를 고려한 조치다. 금융위 관계자는 "레버리지 한도 확대로 빅데이터 사업 등 신사업 진출에 따른 재무적 부담이 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드사들도 환영했다. 레버리지 한도 확대는 그동안 카드사가 줄곧 정부에 요청한 숙원 사업이기 때문이다.

레버리지 한도가 높아짐에 따라 카드사들은 자산을 늘릴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 단기적으로 카드사들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납입 유예에 따른 자금 압박에서 다소 벗어날 수 있다.

코로나19 금융지원 여력도 커진다. 특히 카드사들이 자산을 확대하기 위해 경쟁하면 대출금리가 낮아지는 등 소비자들도 혜택을 볼 수 있다.

카드사들은 새로운 먹거리인 자동차 할부금융사업을 키울 것으로 보인다. KB국민카드를 비롯해 롯데카드와 우리카드 등 자동차 할부금융을 하던 카드사들의 레버리지는 한도인 6배에 육박했다.

개인사업자 CB(신용평가), 마이데이터, 마이페이먼트(지급지시서비스업) 등 신사업에 보다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도 있다. 빅테크(IT대기업)·핀테크(금융기술)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서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신사업과 디지털 플랫폼 고도화 투자에 나설 수 있게 됐다"며 "카드사 경쟁으로 고객에게 유리한 상품도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여전사의 부동산PF(프로젝트파이낸싱) 채무보증에 대해서도 부동산PF 대출과 같은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도록 하고 대출과 합쳐 여신성자산의 30%를 넘지 못하도록 했다. 또 투자적격업체의 지급보증이 있거나 아파트의 경우 대손충당금을 적게 쌓을 수 있는 규정은 삭제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부동산PF 채무보증에 대해 건전성 관리 강화를 유도하고 잠재위험을 선제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