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극현실 미스터리로 돌아온 신수원 감독…'젊은이의 양지' 10월 개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4 08: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화 젊은이의 양지 포스터 © 뉴스1
영화 젊은이의 양지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세계 영화상 수상에 빛나는 신수원 감독의 신작 '젊은이의 양지'가 10월 말 개봉을 확정했다. 개봉 확정과 함께 독특한 분위기로 시선을 잡아끄는 1차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10월 말 개봉하는 '젊은이의 양지'는 카드 연체금을 받으러 갔다가 사라진 후 변사체로 발견된 실습생으로부터 매일 같이 날아오는 의문의 단서를 통해, 모두가 꿈꾸는 밝은 미래로 가기 위한 인생실습이 남긴 충격적인 사건의 전말을 그린 극현실 미스터리 영화다.

'유리정원' '마돈나' '명왕성' 등의 작품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칸국제영화제, 판타스포루토 국제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 하와이국제영화제를 비롯한 유수 영화제 수상과 초청을 받은 신수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감독의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젊은이의 양지'는 가장 현실적인 소재를 기반으로 영화적인 장르의 변주를 꾀해 '지금, 우리'라는 연대를 바탕으로 한 깊이 있는 주제 의식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작품은 경쟁 사회라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어른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한편, 예상을 뒤엎는 극적인 전개로 스릴러 장르를 연상시키는 팽팽한 긴장감을 선보인다. 이에 우리가 직면한 사회적인 이슈를 정면으로 다뤄 주목할만한 문제작으로 손꼽힌 영화 '기생충'과 드라마 '인간수업'과 궤를 함께하는 또 하나의 강력하고 충격적인 미스터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와 국내외 각종 영화제에 초청돼 호평을 이끌었다.

주연배우로는 영화 '프랑스여자' '영주' '화장' '나비' 등의 작품으로 로카르노국제영화제 청동표범상, 백상예술대상 여자 조연상, 황금촬영상 인기여우상,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연기상을 수상한 관록의 배우 김호정이 계약직 센터장 세연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나간다.

영화 '생일' '당신의 부탁'을 비롯해 최근 촬영 중인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등 나이에 걸맞은 의미 있는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가고 있는 배우 윤찬영이 19세 실습생 준 역할을 맡았다. 사건의 중심에서 관객들의 공감을 얻는 큰 역할을 한다.

데뷔작 '들꽃'을 시작으로 '재꽃' '스틸 플라워' '항거: 유관순 이야기' '허스토리' 등의 작품에 출연해 들꽃영화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서울국제사랑영화상, 서울독립영화제상을 휩쓴 정하담이 취준생인 세연의 딸 미래 역으로 나와 또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나간다.

영화 '판소리 복서'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두각을 드러내고, 오는 25일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에 출연한 충무로의 기대주 최준영이 미스터리의 한 축을 담당하는 인물인 명호 역으로 등장해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공개된 1차 포스터는 영화 속 실습생이 던진 묵직한 질문인 "인생실습 한 번 해보실래요?"라는 카피와 극현실 미스터리라는 장르가 강렬함을 더한다.

여전히 희망과 양지를 찾아 헤매는 현대인의 삶을 기민하고 통찰력 있게 고찰하는 영화 '젊은이의 양지'는 오는 10월 말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