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빙판 환경' 사나흘 만에 학습…선수 수준 AI '컬링 로봇' 개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4 09: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이언스 로보틱스'에 연구 논문 게재

컬링 로봇 인공지능의 적응형 심층 강화 학습 프레임워크.(고려대 제공)/뉴스1
컬링 로봇 인공지능의 적응형 심층 강화 학습 프레임워크.(고려대 제공)/뉴스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사나흘 만에 새로운 빙판 환경에 적응해 정확한 투구까지 해낼 수 있는 인공지능(AI) 컬링 로봇이 개발돼 관련 연구 결과가 국제 과학 학술지에 등재됐다.

고려대학교는 24일 이성환 인공지능학과 교수와 지도학생이었던 원동옥 한림대 교수가 수행한 연구논문이 세계적 과학저널 '사이언스 로보틱스'(Science Robotics)에 현지시간으로 전날(23일) 게재됐다고 24일 밝혔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적응형 심층 강화 학습'을 바탕으로 불안정한 빙판 환경에도 컬링 로봇이 빠르게 적응하도록 설계해 숙련된 선수 수준으로 컬링 경기 수행을 가능하게 했다고 밝혔다.

컬링은 경기장 온도, 습도, 정빙 정도 등에 따라 빙판이 불규칙하게 변화하는 특징이 있어 컬링 스톤을 원하는 위치에 안정적으로 도달하기 위해 실제 선수들도 수년에 걸쳐 빙판 상태를 파악하는 훈련을 한다.

반면 연구진이 개발한 컬링 인공지능은 3~4일 만에 학습과 훈련을 통해 가장 적합한 투구 전략을 수립하고 힘, 방향, 회전을 제어해 숙련된 선수 수준에 근접하는 결과를 얻었다.

이 교수는 "기존 기계학습 기반 학습은 안정된 가상환경·실험실 환경에서 검증하는 수준"이라며 "이번 연구는 불확실성이 높은 실제 빙판에 도전해 숙련된 인간 수준에 이르는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인공지능대학원지원사업'과 'ICT융합산업 원천기술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제1저자인 원동옥 한림대 인공지능융합학부 교수(왼쪽)와 교신저자 이성환 고려대 인공지능학과 교수.(고려대 제공)/뉴스1
제1저자인 원동옥 한림대 인공지능융합학부 교수(왼쪽)와 교신저자 이성환 고려대 인공지능학과 교수.(고려대 제공)/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