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그룹 중대형 수소지게차 개발 첫 성공..2023년 상용화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4 11: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2020 CES에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활용한 수소지게차 영상을 소개했다./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2020 CES에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활용한 수소지게차 영상을 소개했다./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현대자동차·현대건설기계와 손잡고 수소에너지로 움직이는 지게차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월 세 회사가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한 건설기계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7개월만에 이룬 성과다.

이번에 개발된 수소지게차는 최대 5톤의 화물을 들어올릴 수 있는 중대형 지게차로 수소 완충(완전충전) 시 5시간 동안 연속 운행이 가능하다. 실내에서 작은 물건을 나르는 소형 수소지게차가 공개된 적은 있지만 이런 중대형 수소지게차가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수소지게차엔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초로 양산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 적용됐다. 현대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수소지게차에 최적화된 ‘연료전지 파워팩’을 독자 개발했다. 수소지게차에서 파워팩은 전기를 자체 생성하는 발전기로 연료전지스택과 고전압배터리, 수소탱크, 냉각장치 등을 일체화한 시스템이다.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경우 지게차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다.

현대건설기계는 기계장치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소지게차 전용 차체를 설계·제작했다. 앞으로 수소지게차의 성능과 품질 검증 등 종합 평가를 담당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2023년 수소지게차 상용화를 목표로 내년 초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 실증 사업을 위한 첫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 사업 결과를 토대로 항만과 공항, 물류센터 등 수소지게차 활용이 가능한 시범 사업을 발굴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수소지게차 실물 최초 공개는 연내 고객 초청 시연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승용·트럭 등 수소전기차와 수소비상발전기에 이어 건설기계 분야에서도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 활용되면서 수소 선박과 열차 등 더욱 다양한 산업 영역으로 그 쓰임새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수소 대중화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다양한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대차 (167,500원 상승500 -0.3%)현대모비스 (237,500원 상승15000 6.7%), 현대건설기계 (28,000원 상승350 -1.2%)는 수소지게차에 이어 수소굴삭기도 공동 개발 중이며 올해 안에 시제품을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 수소굴삭기 역시 실증 평가와 시범 사업 등의 과정을 거쳐 2023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미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전략 사업으로 육성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지난 7월엔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트럭을 양산해 수출을 시작했으며 최근엔 수소연료전지시스템 해외 수출 성과도 이뤄냈다.

현대모비스도 2017년부터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대량 생산 체제를 구축하고 수소연료전지 분야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연간 자동차 2만3000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으며, 2022년까지 이를 4만대 규모로 확대할 예정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