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실종 공무원 北 바다 떠있는 줄 알고도 軍은 6시간 보냈다

머니투데이
  • 이해진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972
  • 2020.09.24 12: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실종 공무원 北 바다 떠있는 줄 알고도 軍은 6시간 보냈다
국방부가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으로부터 총격 사살된 데 대해 "북한의 만행을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24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사격을 하고 (시신을) 불태울 지 생각도 못했다. 그렇게까지 나갈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에 있는 것을 확인하고도 6~7시간 동안 방치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군은 북측 선박 앞에 떠 있던 인원이 우리측 실종자라는 사실을 22일 오후 4시40분에 특정했다고 밝혔다. 이후 오후 10시11분, 북측에서 불빛이 나온 것을 보고 총격 및 시신을 불태운 행위를 인지했다. 실종자가 북측 바다에 6시간 동안 떠 있었던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별다른 대응을 못한 셈이다.


군 관계자는 "우선 (총격이) 적 지역에서 일어났다. 즉각 대응이 어렵다"라며 "사살할 것이라 예상했으면 그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NLL(북방한계선) 인근에서 북측이 우리 국민을 사살한 사례가 없었다"라며 "우리 국경에서 이런 명령이 내려져 있는지 몰랐다"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A씨는 지난 21일 인천 옹진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하다가 실종됐다.

동료들은 A씨가 어업지도선에서 보이지 않고, A씨가 신었던 슬리퍼만 선상에 남았던 것을 확인한 뒤 해양경찰에 신고했다. 해양경찰, 해군함정, 해수부 선박, 항공기 등 약 20여대의 구조세력을 투입했지만 A씨를 찾지 못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