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IPO 대어 3곳 '싹쓸이'한 한투, 개인 금융자산 30조 돌파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4 14: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은 개인고객 AM(금융상품)자산이 30조원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말 대비 29% 증가한 수치다. AM자산은 개인고객을 담당하는 리테일 부문에서 펀드와 채권, 발행어음과 CMA, ELS 등에 가입한 순수 금융상품 잔고를 말한다.

한국투자증권은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하반기 최고 기대주로 꼽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대표주관사를 맡으며 IPO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에 청약 고객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자산유치 활동을 펼쳐 이 같은 결과를 이끌었다.

실제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청약일 직전 한 달간 총 7만4000명의 신규고객이 유입됐다. 이중 신규고객 비중은 25%에 달했다.

이에 한국투자증권은 청약 고객 대상 전용 특판상품을 제공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고객유치에 심혈을 기울였다. 그 결과 공모주 청약으로 신규 유입된 개인고객 자산 중 약 2조2000억원 이상이 금융상품 거래로 이어졌다.

특히 2030세대 젊은 투자자 확보에 공을 들였다. 카카오게임즈의 경우, 청약 직전 8월에만 20~30대 고객 수가 3만2000명 이상 증가하며 전체 신규고객 수의 44%를 차지했다. 이에 한국투자증권은 오는 10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을 20~30대 고객기반을 확대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보고 젊은 투자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고객유치 전략을 준비 중이다.

한국투자증권이 올해 선보인 혁신금융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도 2030고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3월 출시 이후 110만장 이상 판매된 온라인금융상품권은 20~30대 비중이 70%에 육박한다. 소액으로 손쉽게 해외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미니스탁 앱 역시 이용자의 64%가 20~30대였다.

김성환 개인고객그룹 부사장은 “초저금리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투자자들이 다양한 자산증대 기회를 제공하는 증권사와 거래를 시작한 것이 가장 고무적”이라며 “한국투자증권은 IB(기업금융)와 PF(프로젝트파이낸스) 등과 연계해 차별화된 투자기회를 제공하고, 수익률 제고를 최우선으로 고객 자산 증대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