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우의 수' 옹성우 "짝사랑 경험 있어…오랜 기간 좋아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4 14: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옹성우/ 사진제공=JTBC © 뉴스1
배우 옹성우/ 사진제공=JTBC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옹성우가 자신의 짝사랑 경험에 대해 얘기했다.

24일 오후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극본 조승희/ 연출 최성범)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과 최성범 PD가 참석했다.

이날 옹성우는 "짝사랑 경험이 있다"라며 "되게 어릴 때 만났다가 헤어지고 나서 오랜 기간동안 좋아했던 것 같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몇년을 좋아했는데 저는 짝사랑을 하게 되면 더 못 다가가는 것 같다"라며 "내 짝사랑 때문에 부담스러워 할까봐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옹성우는 극 중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사진작가이자 사랑 앞에선 이기적인 이수를 연기한다.

한편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를 그린다.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유발할 예정이다. 오는 2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