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설가 안영 선생, '자랑스러운 광양인상' 선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5 16: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소설가 안영(79) 선생© 뉴스1
소설가 안영(79) 선생© 뉴스1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소설가 안영(79·여) 선생이 '자랑스러운 광양인상' 초대 수상자로 결정됐다.

25일 광양시에 따르면 광양시민의 상 및 자랑스러운 광양인상 심사위원회가 안영 선생을 '자랑스러운 광양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안영 선생의 본명은 안영례로 진월면이 고향이다. 현재 경기도 성남시에 거주하고 있는 안 선생은 1965년 문예지 '현대문학'으로 등단했다.

그는 백운산과 상백운암을 배경으로 한 '가을, 그리고 산사', '아집', '월요 오후에', '해후', '아픈 환상' 등 광양을 소재로 한 소설을 집필하며 지역을 알리는데 크게 기여했다.

대표작은 '영원한 달빛, 신사임당'으로 100회 이상 초청 강연을 통해 사임당을 전국적으로 알리는 데 기여했고, 5만원권 지폐에 신사임당이 결정되는데도 공헌했다.

제32회 한국문학상, 제27회 펜문학상, 제4회 월간문학상 등 우리나라 3대 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경기도 양평 '황순원 문학촌 소나기마을' 제2대 촌장을 역임했던 안영 선생은 황순원 문학촌이 연간 방문객 12만명으로 관람객이 가장 많은 문학관으로 유명세를 얻는데 기여하기도 했다.

은퇴 후에는 노인대학교 등에서 글, 강의 봉사활동을 비롯해 '오, 아름다워라. 내고향 진월'을 펴내며 고향을 홍보하는 등 재능기부에도 앞장섰다.

'자랑스러운 광양인상'은 광양의 명예를 빛낸 광양지역 출신 출향인사를 발굴하고 시상해 애향심을 고취하고, 시정참여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도입했으며 올해 처음 실시했다.

선정분야는 Δ문화?관광?체육 Δ교육?과학 Δ산업?경제 Δ사회복지 및 환경 Δ공공복리 Δ기타 등 총 6개분야다. 후보자 추천은 광양시의원이나 국?소장 및 읍면동장, 유관기관 및 사회단체에서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