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佛 샤를리 에브도 무함마드 만평 또 게재했다가 또 테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5 21: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흉기난동에 4명 부상…용의자 1명 체포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예전 사무실 앞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4명이 부상했다. © AFP=뉴스1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예전 사무실 앞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4명이 부상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예전 사무실 앞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파리 경찰은 25일(현지시간) 샤를리 에브도 전(前) 사무실 앞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4명이 부상을 입고 이 중 2명이 심각한 상태라고 밝혔다.

당국은 용의자 2명이 도주했었으며 이후 1명을 체포했다고 말했다.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다.

샤를리 에브도는 지난 2015년 1월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내용의 만평을 실었다가 전 세계 무슬림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테러 공격을 받았던 매체다.

당시 총기 공격으로 스테판 샤르보니에 편집장과 유명 만평 작가 4명 등 12명이 사망했다. 하루 뒤 유대인 식품점에서 일어난 테러로도 경찰 1명을 포함해 5명이 목숨을 잃었다.

보안상의 이유로 현재 샤를리 에브도 사무실 위치는 공개되지 않고 있다.

지난 2일(현지시간) 발간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표지. '모든 것들, 단지 그것 때문에'(All of this, just for that)라며 2015년 테러 동기가 됐던 만평들을 다시 실었다. © AFP=뉴스1
지난 2일(현지시간) 발간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표지. '모든 것들, 단지 그것 때문에'(All of this, just for that)라며 2015년 테러 동기가 됐던 만평들을 다시 실었다. © AFP=뉴스1

이번 흉기 난동은 지난 2015년 테러 공범 14명의 재판이 진행되는 가운데 일어났다.

앞서 샤를리 에브도는 테러 동기가 됐던 무함마드 풍자 만평을 다시 게재하면서 재판 시작을 알렸고, 알카에다는 2015년 사건을 거론하며 샤를리 에브도를 위협했다고 AFP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