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종인 "文 정부, 북한 하명사항 처리대행소인가"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6 11: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북한군에 피격 사망한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하명사항 처리대행소인가"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이번 만행 사건은 북한군이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까지 끔찍하게 화형시킨 패륜적 무력도발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정부는 아직도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난데없이 '김정은 찬스'를 들고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시도한다면 국민의 더 큰 공분을 자초하는 것"이라며 "제네바협약과 유엔결의안에 따르면 전시에도 비무장 민간인 사살과 즉결처형은 금지된다. 지금 문재인 정부가 시급히 할 일은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행위에 대한 책임을 물어 ICC(국제형사재판소)에 제소하고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사과를 직접 해야지 왜 문재인 대통령을 시켜 대독사과를 하는가. 진정성이 있는 건가"라며 "더욱이 북한은 실종자에게 총은 쏜 것은 인정했지만 부표만 있고, 사람은 없다는 엉터리 설명을 하고 있다. 꼼수 혹은 책임 회피용 방어전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와 북한이 친서를 주고받은 경위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과 통신채널이 모두 끊겼다더니 대체 친서를 어떻게 주고받았는지 의문이 안 가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전통문과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 스스로 무덤을 파는 자행행위가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적반하장식 책임 회피만 가득한 북한의 통지문을 보고 청와대와 여당은 김정은 칭찬에만 여념하고 있다. 국민 편에서의 입장은 없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문 대통령에 대한 군통수권 논란이 정리될 것이라는 게 국민의 시각"이라며 "남북 핫라인보다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진의 핫라인 구축이 더 시급하다는 지적이 왜 나오는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비정상적 국가안보 상황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모든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