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이러스 없앤다…독감 잡는 '김치 유산균'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06: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국립생물자원관
/사진제공=국립생물자원관
김치에 들어있는 유산균이 독감 등에 항바이러스 효능이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8일 김치에서 분리한 자생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엔아이비알(NIBR) 97(이하 엔아이비알97)’의 배양액이 바이러스의 소독에 탁월한 효과가 있음을 최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COVID-19) 확산을 계기로 국립생물자원관이 2017년에 김치에서 분리한 항균력 우수 유산균 엔아이비알97 배양액을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바이러스에 대한 소독 효과를 실험한 결과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약리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파마슈티컬스(Pharmaceuticals)에 지난 23일 발표해 학술적 검증을 받았다.

연구진은 엔아이비알97 배양액을 병원성을 제거한 에이즈(HIV) 바이러스 등에 처리했을 때, 유산균 배양액이 대부분의 바이러스를 파괴하고 A형 독감 바이러스(H3N2)에 대해서도 소독 효과(최대 99.999%)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자생 유산균 NIBR97 배양액 함유 세정제 시제품 사진./사진제공=국립생물자원관
자생 유산균 NIBR97 배양액 함유 세정제 시제품 사진./사진제공=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부주의한 사용에 따른 화재 발생과 인체 손상 등의 사고 위험성이 있는 소독용 알코올을 김치 유산균 배양액으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3월 셀텍에 엔아이비알97 배양 특허기술을 이전했으며, 그린바이오와 엔피코리아는 셀텍에서 제공한 엔아이비알97 배양액으로 무알코올 세정제를 만들어 마우스 코로나바이러스와 저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99.99%)를 검증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는 소독용 알코올을 자생 유산균 배양액으로 대체하는 가능성을 열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