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중권 "비전향 장기수, 북한 보내주자…살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08: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고령의 비전향 장기수를 북송해주자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전향 장기수 김영식씨(86)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앞으로 '나를 고향으로 보내주시오'라는 편지를 보냈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더 늦기 전에 보내줘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어차피 평생을 그 신념으로 살아온 사람들"이라며 "살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도주의의 관점에서 여생이나마 자기가 살고 싶은 곳에서 살게 허락해 줘야"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1962년 남파공작원으로 체포돼 27년간 수감생활을 마치고 출소한 뒤 전향을 거부한 채 북으로 보내줄 것을 요구해 왔다.

비전향 장기수의 경우 2000년 6·15 공동선언 뒤 63명이 1차로 북으로 돌아갔고 33명이 추가 신청했지만 남북관계가 얼어붙으며 송환은 미뤄졌다.

2차 송환 신청자 33명 중 20명은 옥고와 고문 후유증 등으로 사망해 13명만이 송환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