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추석 맞아 고속·시외버스 증차…대중교통 새벽 2시까지 운행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09: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실시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에 적외선 카메라와 안면인식 기술이 탑재된 인공지능(AI) 열화상 카메라 로봇이 설치돼 있다.  서초구는 민족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고속버스·센트럴시·서울남부터미널에 해당 로봇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2020.9.22/뉴스1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에 적외선 카메라와 안면인식 기술이 탑재된 인공지능(AI) 열화상 카메라 로봇이 설치돼 있다. 서초구는 민족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고속버스·센트럴시·서울남부터미널에 해당 로봇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2020.9.22/뉴스1
오는 9월29일부터 10월4일까지 서울시내 5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가 증차되면서 하루 수송 가능인원이 약 7만명 늘어난다.

또 추석 당일(10월1일)과 다음날(10월2일) 지하철·버스는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된다.

서울시는 추석을 맞아 고속·시외버스 증차, 대중교통 연장운행 등의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의 운행횟수는 708회씩 늘어난다. 이에 따라 만차 기준으로 하루 수송가능 인원이 평소보다 1만9000여명 늘어난 8만9000여명에 달할 전망이다.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된다.

시내버스 연장운행 대상은 기차역 5곳(서울역·용산역·영등포역·청량리역·수서역) 및 버스터미널 4곳(서울고속·동서울·남부·상봉터미널)을 경유하는 129개 노선이 대상이다.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택시 3100여대도 연휴기간 정상 운행한다.

서울시는 터미널 내 발열감지기와 자체 격리소도 설치한다. 지방 등 외부에서 항공, KTX 등 타 수단을 이용해 지하철로 유입 가능한 8개 주요 역사에도 방역 인력을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기차역 및 터미널 주변도로 등 상습 위반 지역과 화재경보기 및 소방시설,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등 생활안전과 밀접한 지점에서 불법주·정차 지도 단속도 벌인다. 다만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전통시장 주변지역은 단속을 완화할 계획이다.

대중교통 막차시간 등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이나 서울교통포털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시민들이 안전한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대중교통 방역을 철저히 시행할 것"이라며 "정부 민생안정 정책에 맞춰 심야시간 연계 수송을 위해 추석 당일과 그 다음날에는 대중교통 연장운행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