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① '한다다' 임정은 "메이크업 없이 연기…내려놓고 싶었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09: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임정은/ 사진제공=PF컴퍼니 © 뉴스1
배우 임정은/ 사진제공=PF컴퍼니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임정은은 최근 종영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에서 그간 연기했던 강렬한 인상의 캐릭터를 벗고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왔다. 극 중 송준선(오대환 분)의 전 부인이자 두 아이를 키우는 성현경 역을 맡은 임정은은 육아와 돈벌이로 바쁜 워킹맘의 모습을 그리며 많은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선사했다.

또한 송준선과 재결합을 하는 과정에서는 오대환과 남다른 로맨스 케미까지 그려내며 다채로운 인상을 남겼다. 2014년 결혼을 해 결혼 7년차이자 실제로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임정은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통해 최대한 자신의 모습을 녹여내기 위해 노력했다.

최근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임정은. 현실적인 엄마의 모습을 그리기 위해 "메이크업도 하지 않고 연기를 했다"는 임정은의 연기 변신 뒷이야기와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마치고 어떻게 지내고 있나.

▶일상으로 돌아왔다. 엄마와 아내로 돌아가서 가족들과 지내고 있다. 육아랑 가정에 집중하고 있다. 드라마가 끝난지 얼마 안 됐다. 드라마 하면서도 편하게 했다. 주말드라마니깐 역할도 다양하게 있었는데 되게 좀 편한 연기를 했다. 엄마 연기를 하고 가족이 있는 연기를 한 건 처음이었다. 드라마도 되게 따뜻한 느낌이어서 좋았다.

-강렬한 캐릭터를 연기했던 전작들과는 다소 차이가 있는 인물이었는데.

▶이전에는 그런 역할들이 하고 싶기도 했고 들어오기도 했고 묘한 인연이 있었다. 저는 제가 강하게 생기지 않았다고 생각하는데 의외로 그런 역할이 들어왔다. 지금은 엄마가 되고나서 엄마를 연기한다는 것도 하고 싶었지만 어색하지 않을까 싶었다. 자연스럽게 안 보이면 어떨까라는 걱정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결혼 7년째니깐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도 자연스럽게 엄마의 모습이 묻어나왔다.

-드라마에 대한 가족들의 반응은 어땠나.

▶제가 가족이랑 보는 걸 부끄러워하기도 한다. 신랑이 하는 말은 보고서 현경이 대사가 내가 하는 말 같다고 하더라. 대사 중에 '당신은 변하지 않아'라고 하는 게 있는데 그때 나의 진짜 눈빛을 보는 것 같다고 하더라.(웃음)

-극 중 차에서 김밥을 먹으면서 식사를 때우고 일을 하는 모습이 많은 공감을 이끌어냈는데.

▶엄마를 떠나서 직장인 분들은 그게 사실 현실이고 많이 공감하시는 부분인 것 같다. 저도 경제적인 걸 떠나서 아이가 둘이면 시간이 없을 때가 있다. 그렇게 되면 차에서 김밥 먹고 빨리 촬영하고 끝나면 애들 보러 가야했다. 짠하기도 했지만 많은 공감을 그런데서 찾았던 것 같다.

-코로나19로 인해 힘들었던 점은 없었나.

▶현장에 있다고 다 친해질 수 있는 건 아니다. 코로나19가 아닐 때도 그랬다. 이번에는 코로나19인데도 불구하고 다 친해졌다. 코로나19라고 달라진 상황은 자리를 함께 많이 못하니깐 아쉬었던 같다. 또 엄청 조심했다. 내가 아프면 상관은 없는데 이건 촬영에 지장이 되니깐 너무 힘든 것 같다. 코로나19 걸린 게 죄는 아닌데도 나 때문인 것만 같을 것 같았다. 이번에 너무 감사하게 끝내서 운이 좋았다.

-그간의 모습과는 달라진 모습이었는데.

▶저도 새로운 모습이라고 생각하고 했는데 새로운 다른 면을 봤다고 하시는 분도 많았다. 그래서 저에게는 조금 만족도가 큰 것 같다. 가정에서 너무 자연스럽게 있는 모습을 연기한다는 게 너무 궁금했었는데 그걸 보여준 것이 만족스러운 게 있었다. 이번에는 메이크업도 안 하고 옷도 제 옷을 입으면서 조금 내려놓고 찍었는데 그런 만족도가 높다.

-메이크업을 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었나.

▶언젠가는 그걸 한 번쯤 해보고 싶었다. 신동미 배우 분이 드라마를 하는데 아예 완전히 내려놨다는 인터뷰를 본 적이 있다. 이번에 엄마이기도 하고 힘든 모습을 보이는 캐릭터이기도 해서 메이크업을 안 했다. 현경이가 사실 예쁘게 하고 메이크업 하고 그럴 수가 없다. 너무 잘 됐다 생각하고 다 내려놓고 시도를 했다.

-화면에 나온 걸 보니깐 어땠나.

▶예쁘게 보이고 싶은 건 사실 있다. 한 번씩 조금은 메이크업을 해야하나 생각하기도 했다. 메이크업 해주시는 분들도 너무 안 한 것 같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N인터뷰】②에 계속>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