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8 어게인' 김하늘, 이도현에 설렘 느낀다…정체 알아챌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09: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JTBC '18 어게인' © 뉴스1
JTBC '18 어게인'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18 어게인' 김하늘이 '남편친구아들' 이도현에게 두근거림을 느끼는 3화 예고 영상이 공개돼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 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 28일 오후 9시30분 3화 방송을 앞둔 가운데, 예고 영상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홍대영(윤상현/이도현 분)은 아내 정다정(김하늘 분)과의 이혼을 앞두고 18세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갔다. 이에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게 된 대영. 그러나 말미 과거 대영과 현재 우영의 모습을 겹쳐본 다정에게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놓인 우영(대영)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내며, 3화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예고 영상 속 이도현은 김하늘을 향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 심박수를 상승시킨다. 이도현은 JBC 아나운서에 합격해 환하게 미소 짓는 김하늘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어 그는 "한동안 웃는 모습 못 봤는데 오랜만에 보니까 예쁘네"라고 말해 설렘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이도현은 무심한 듯 정다정을 챙기는 츤데레 매력으로 관심을 높인다. 리포팅을 하다 물벼락을 맞고 젖은 채 돌아온 김하늘. 이때 버스정류장에 마중을 나가 있던 이도현은 "아니 어떻게 사람을 이대로 보내? 속상하게 진짜"라며 지체없이 자신의 겉옷을 벗어주는 다정다감한 면모로 심장 두근거림을 더욱 증폭시킨다. 무엇보다 그런 이도현을 바라보며 동공지진을 일으킨 김하늘의 모습이 포착된 바. 김하늘과 '남편친구아들' 이도현이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두 사람이 뿜어낼 설렘 케미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예고 영상 속에는 아나운서 시험에 1등으로 합격했지만 기혼녀라는 이유로 인정받지 못하는 김하늘의 험난한 아나운서 도전기와, 려운(홍시우 분)을 괴롭히는 황인엽(구자성 분)에게 "한판 붙자"며 대결을 신청하는 이도현의 모습 등이 예고돼 3화에 흥미가 더욱 고조된다.

한편 '18 어게인'은 28일 오후 9시30분에 3화가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