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햄스트링 부상 손흥민, 최소 2~3주 결장…모리뉴 끔찍할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09: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국 현지 언론 토트넘에 대한 우려 쏟아내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 24일(현지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의 토도르 프로에스키 내셔널 아레나에서 열린 KF 스켄디야와의 유로파리그 3차예선 원정 경기서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 © AFP=뉴스1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 24일(현지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의 토도르 프로에스키 내셔널 아레나에서 열린 KF 스켄디야와의 유로파리그 3차예선 원정 경기서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시즌 초반 절정의 기량을 선보이던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쓰러졌다. 현지 언론에서는 최소 2~3주간 결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 할 토트넘 앞에 '빨간불'이 켜졌다.

손흥민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 시작과 함께 스티븐 베르바인과 교체됐다.

손흥민은 뉴캐슬전에서도 전반에 골대를 2차례 때리는 등 좋은 컨디션을 보였지만, 결국 부상에 발목이 잡혔다. 손흥민은 앞선 2경기에서 5골을 넣는 등 물 오른 기량을 선보인 바 있다.

경기 후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면서 "한 동안 필드를 떠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데일리메일은 모리뉴 감독의 말을 인용해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적어도 여러 주 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토트넘은 '초비상'이다.

토트넘은 오는 30일 첼시와의 카라바오컵 16강전, 10월 2일 마카비 하피아(이스라엘)와의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5일 맨체스터 유나티이티드와의 리그 경기 등 빡빡한 스케줄이 예정돼 있다.

시즌 초반 가장 좋은 퍼포먼스를 보이던 손흥민의 이탈이 뼈아플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영국 매체인 '스포츠몰'은 손흥민의 복귀 시점을 '미정'이라고 정한 뒤 "빡빡한 일정에 대한 모리뉴 감독의 우려가 손흥민의 부상으로 현실이 됐다"고 지적했다.

'90min'도 이날 "손흥민의 이탈로 모리뉴 감독은 끔찍한 시기를 맞이하게 됐다"면서 "향후 몇 주간 혼잡한 스케줄을 소화해야 한다. 손흥민은 올드 트래퍼드(맨유 홈구장) 원정을 함께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