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추석 당일 쉬는 이마트24 가맹점 줄었다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11: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귀성 포기하는 홈추족 잡기 위해 정상 영업 결정한 가맹점 증가

추석 당일 쉬는 이마트24 가맹점 줄었다
이마트24는 올해 추석 당일 영업을 하지 않는 가맹점 비율이 전체의 27.7%로 감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35% 대비 7.3%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마트24는 경영주가 가맹계약 시 조건 없이 영업일수와 영업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가맹 모델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마트24의 연도별 추석 당일 미영업점 비율은 2017년 24%(597곳), 2018년 32% (1077곳), 2019년 35%(1446곳)로 증가했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COVID-19)로 혼추·홈추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석 특수를 잡기 위해 전(全)가맹점의 27.7%(1374곳)만이 추석 당일 휴점을 결정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올해 추석 당일 휴무 가맹점 비율이 줄어든 것은 추석을 주말의 연장으로 생각하고 매출 활성화를 위해 정상 영업을 결정한 가맹점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