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빅히트 뜬다..하반기 공모주 투자 노하우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05: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추석 연휴가 지나면 바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다. 공모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는 이벤트다.

빅히트뿐 아니라 미코바이오메드, 바이브컴퍼니 등 주요 공모주 청약이 기다리고 있다.

아직 공모 일정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노리는 솔루엠, 교촌에프앤비도 한국거래소의 상장 심사를 통과하고 대기 중이다.

다만 최근 신규상장 기업의 주가가 공모가를 하회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만큼 선별적 투자가 필요하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BTS(방탄소년단)를 앞세운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코넥스 진단 대표 기업 미코바이오메드, 카카오에서 분사한 AI(인공지능) 기업 바이브컴퍼니,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고바이오랩 등이 이달 공모주 청약을 앞두고 있다.

빅히트 뜬다..하반기 공모주 투자 노하우



당장 빅히트에 관심 집중…기관도 찜했다


우선 빅히트의 공모에 시장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수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다.

빅히트는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국내외 1420개 기관투자자가 참여해 경쟁률은 1117.25대 1을 기록했다.

SK바이오팜보다 높고, 카카오게임즈보다 낮은 경쟁률이다. 1조원에 근접하는 공모 규모를 고려하면 대박 흥행이라는 평가다.

빅히트는 오는 10월 5~6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받는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일은 오는 10월 15일이다.

BTS의 인기와 수요예측 흥행 열기를 고려하면 일반투자자 청약에서도 큰 관심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빅히트 뜬다..하반기 공모주 투자 노하우



진단 미코바이오메드·AI 바이브컴퍼니도 등판


미코바이오메드와 바이브컴퍼니도 주목받는 공모주다. 미코바이오메드는 진단 기업으로 코넥스 상장 회사다.

현재 코넥스 시장에서 한 주당 2만원 이상에 거래되고 있다. 희망공모가밴드는 1만2000~1만5000원으로 밸류에이션 매력이 있다는 평가다. 올해 증시에서 씨젠 등 진단 종목의 급격한 밸류에이션 상승에 따라 미코바이오메드에 대한 공모 시장 관심도 높다.

미코바이오메드는 코로나19(COVID-19) 진단키트 공급 확대를 통한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 올해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상장한 기업이 대체로 공모가 대비 수익률이 높은 편이라는 점도 기대 요인이다.

바이브컴퍼니는 국내 대표 AI(인공지능) 기업이라는 점이 투자 포인트다. 옛 다음소프트인데 올해 사명을 바꿨다.

옛 다음커뮤니케이션(현재 카카오)에서 분사한 회사로, 지금도 카카오가 10% 이상 지분을 보유 중이다. 바이브컴퍼니는 AI와 빅데이터와 관련한 원천 기술을 보유했다. 기술 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에서 심사 기관 두 곳 중 한 곳으로부터 최고 등급인 ‘AA’를 받았다.

삼성증권의 아파트 단지 주변에 위치한 지점들은 지난 2일 아침 일찍부터 카카오게임즈 공모주 청약을 하려는 고객들로 붐볐다. 삼성증권은 청약고객을 위해 각 지점에 방역전담직원과 자동체온기 등을 운영했다. / 사진제공=삼성증권
삼성증권의 아파트 단지 주변에 위치한 지점들은 지난 2일 아침 일찍부터 카카오게임즈 공모주 청약을 하려는 고객들로 붐볐다. 삼성증권은 청약고객을 위해 각 지점에 방역전담직원과 자동체온기 등을 운영했다. / 사진제공=삼성증권



증권신고서·기관투자자 수요예측 결과 꼼꼼히 살펴야


공모주에 투자하는 개인의 경우 개별 기업에 대한 정보 접근성이 기관투자자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공모 기업의 증권신고서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 온라인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증권신고서에는 공모 기업에 대한 정보, 사업 및 기술 경쟁력, 시장 동향, 밸류에이션 구조 등이 비교적 구체적으로 정리돼 있다. 그럼에도 개인의 기업 분석에는 한계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청약에 앞서 진행하는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를 꼭 확인해야 한다

공모 기업은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이 끝나면 증권신고서 정정을 통해 확정 공모가 등을 추가한다.

수요예측 결과도 포함하는데, 기관투자자 경쟁률, 주문 신청 가격 분포, 의무보유 확약 비중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얼마나 많은 기관투자자가 참여했는지(경쟁률), 주로 어느 정도 가격으로 주문을 했는지(가격 분포), 의무보유를 얼마나 확약했는지, 그 기간은 언제인지(의무보유 비중 및 기간) 등을 보면 공모주 투자에 도움이 된다.

빅히트 뜬다..하반기 공모주 투자 노하우



수요예측 흥행 공모주도 손실 가능…투자 유의해야


물론 기관투자자의 평가도 100% 믿을 수 없다. 수요예측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기업 중에서도 상장 직후 주가가 떨어지며 공모가를 밑도는 기업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상장한 핌스, 비비씨, 원방테크 등은 수요예측과 청약에서 비교적 흥행했는데도 상장 뒤 첫 날부터 공모가 밑으로 주가가 떨어졌다.

개별 기업뿐 아니라 전반적인 공모 시장 분위기도 살펴야 하는 이유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아무래도 기관투자자가 개인투자자보다 각 기업에 대한 접근성이 높기 때문에 보다 구체적인 평가를 할 수 있는 환경이 된다"며 "기관투자자의 수요예측 결과를 공모주 투자에 참조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공모주는 상장 첫 날을 비롯한 초기에 거래가 많고, 수급에 따라 주가 변동성이 높은 편"이라며 "개인 공모주 투자자는 매도 시점을 언제로 잡을지에 대해서도 생각해 둘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