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마트, 이명희 회장 보유 지분 8.22% 정용진 부회장에게 증여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17: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마트 (155,000원 상승1500 1.0%)는 28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으로부터 이마트 지분 8.22%(229만2512주)를 증여받았다고 공시했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 지분율은 10.33%에서 18.55%(517만2911주)로 늘었고 이명희 회장 지분율은 18.22%에서 10%(278만7582주)로 줄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