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이스피싱 위조서류 의심되면, 010-3570-8242 연락하세요"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보이스피싱 범죄서 위조 구속영장이 사용된 사례. 검찰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범죄자 A씨는 해당 서류를 보내며 "당신 명의 대포통장이 사기 범행에 이용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3000만원을 보내면 불구속 수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피해자를 기망했다./사진=서울중앙지검 제공
보이스피싱 범죄서 위조 구속영장이 사용된 사례. 검찰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범죄자 A씨는 해당 서류를 보내며 "당신 명의 대포통장이 사기 범행에 이용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3000만원을 보내면 불구속 수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피해자를 기망했다./사진=서울중앙지검 제공
검찰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검찰 관련 서류의 위조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콜센터를 만든다. 직통번호로 연락하면 신속하고 정확하게 보이스피싱에 사용된 검찰 관련 서류의 진위여부를 확인 받을 수 있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부터 당청 인권감독관 산하에 '보이스피싱 서류, 진짜인지 알려줘 콜센터(진쎈터)' 설치해 업무에 돌입한다.

찐센터의 직통번호 '010-3570-8242'은 365일, 24시간 열려있다. 직통번호로 연락하면 담당 수사관들이 보이스피싱에 사용된 검찰 관련 서류를 확인한 후 △진위 여부 △검사실 소환 및 조사 여부를 안내할 예정이다. 의심스러운 번호로부터 받은 서류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직통번호로 보낸다면, 더욱 신속한 확인이 가능하다.

검찰 측은 찐센터에 연락하는 경우 가족이나 지인 등 다른 사람의 전화기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했다. 보이스피싱 조직원과 연락 과정에서 악성 어플리케이션 등이 설치된 휴대전화기의 경우엔 직통번호를 누르더라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연결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돈을 지급하기 전에 찐센터를 통해 검찰 관련 서류의 위조 여부를 확인해 검찰 사칭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서울중앙지검은 보이스피싱 수사 뿐만 아니라 예방에도 적극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번 제도는 서울중앙지검이 올해 기소한 보이스피싱 사건 총 432건의 범행수법을 분석한 결과 마련됐다. 법행수법 분석결과 검찰 사칭형은 176건(40.7%)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금융기관 사칭형(227건, 52.5%), 공갈형(26건, 6%), 기타(3건, 0.8%) 순이었다.

보이스피싱 범죄서 위조 재직증명서가 사용된 사례. 검찰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범죄자 B씨는 해당 서류를 보내며 "서울중앙지검 검사이다. 당신 계좌에서 돈을 빼가려는 사람이 있으니 계좌에서 현금을 인출해 우리가 안전하게 보관하다 돌려주겠다"고 피해자를 기망했다./사진=서울중앙지검 제공
보이스피싱 범죄서 위조 재직증명서가 사용된 사례. 검찰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범죄자 B씨는 해당 서류를 보내며 "서울중앙지검 검사이다. 당신 계좌에서 돈을 빼가려는 사람이 있으니 계좌에서 현금을 인출해 우리가 안전하게 보관하다 돌려주겠다"고 피해자를 기망했다./사진=서울중앙지검 제공
중앙지검은 검찰 사칭형 보이스피싱의 경우 검찰 관련 위조 서류들이 사용되는 일이 다수 발견됐다고 밝혔다. 전문가의 입장에서는 가짜 서류임을 쉽게 판별할 수 있으나, 검찰 서류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인은 진짜서류로 믿고 사기를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범죄에 사용되는 검찰 관련 위조 서류로는 △위조 구속영장 △위조 재직증명서 △위조 특급안건 △위조 채권양도증서 △위조 채무변제확인서 △위조 공무원증 등이 있었다.

관련 예시로는 보이스피싱 범죄자가 위조 구속영장을 제시하며 "당신 명의 대포통장이 사기 범행에 이용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3000만원을 보내면 불구속 수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기망한 경우가 있었다. 위조 재직증명서를 보내며 서울중앙지검 검사를 사칭, "당신 계좌에서 돈을 빼가려는 사람이 있으니 계좌에서 현금을 인출해 우리가 안전하게 보관하다 나중에 돌려주겠다"고 속인 이들도 존재했다.



검찰 사칭 보이스피싱, 이것만은 꼭 기억하세요!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현금을 인출해 가지고 오도록 요구합니다.
◇검찰은 어떠한 경우에도 현금을 인출해 오도록 하지 않습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전화를 끊으면 수배될 것처럼 협박합니다.
◇검찰은 전화를 끊고 다시 걸겠다고 해도 어떠한 불이익을 주지 않습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휴대전화 문자메세지를 통해 서류 사진을 보내거나 길에서 만나 서류를 건네줍니다.
◇검찰은 휴대전화 문자메세지로 서류를 보내거나, 길에서 만나 서류를 주지 않습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