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변에서 놀던 엄마·아들·조카, '너울성 파도'에 숨졌다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06: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너울성 파도의 모습.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사진=뉴스1
너울성 파도의 모습.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사진=뉴스1
강원 고성군 토성면의 해변에서 놀던 엄마와 어린 아이 등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29일 속소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58분쯤 고성군 토성면의 한 카페 앞 해변에서 엄마 A씨(39·경기)와 아들 B군(6), 조카 C양(6)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리는 사고가 났다.

B군과 C양은 119구조대에 의해 사고발생 10여분 만에 구조됐고, A씨도 곧이어 해경 구조정에 의해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모두 숨졌다. 구조당시 A씨 등 3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해안가에서 뛰어놀던 중 높은 파도에 휩쓸렸다. 주변에 있던 관광객이 이를 보고 경찰 등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고성을 비롯 동해중부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효되면서 너울로 인한 물결이 1.5~3m로 높게 일었다. 목격자들은 "해안가에서 뛰어 놀던 아이 2명이 높은 파도에 휩쓸려 위험에 처하자 A씨가 구하러 갔으나 같이 파도에 휩쓸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해경 등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너울성 파도는 먼 바다에서부터 밀려온 높은 파도를 의미한다. 먼 바다에서 특별하게 관측되지 않다가 해안가에서 갑자기 높은 파도가 다가오는 경우가 많아 대피가 어렵다.

강원 동해안에는 29일까지 너울이 이어지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에 강하게 밀려들거나 방파제나 갯바위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